> 경제

[김승동의 보험 X-ray] ABL생명, 변액보험 펀드 관리 소극적

팀챌린지변액보험...6개 펀드 중 3개 마이너스
1년뒤 추가한 펀드에 자산 70% 이상 쏠려

  • 기사입력 : 2018년03월06일 06:53
  • 최종수정 : 2018년03월06일 08: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5일 오후 4시48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승동 기자] ABL생명의 팀챌린지변액유니버셜보험(이하 팀챌린지)을 운용하는 자산운용사 7개 중 3개가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초 이 상품은 자산운용사간 수익률 경쟁을 부추겨 고객이 신경쓰지 않아도 자산이 불어날 수 있다고 홍보했다. 하지만 마이너스 수익률로 고객 돈이 줄어들고 있음에도 보험사가 적극적으로 관리하지 않고 방치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변액보험은 고객이 낸 보험료를 채권, 주식 등에 투자해 수익을 돌려주는 상품이다. 시장 상황에 따라 자산 배분을 바꿔 위험과 수익률 관리를 해야한다. ABL생명은 성적이 부진한 자산운용사에 대해 적절한 경고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 계열자산운용사 수익률이 가장 저조

5일 ABL생명에 따르면 지난 2015년 7월 팀챌린지가 출시될 때 같이 설정된 6개 자산운용사 펀드 중 3개가 지난 4일 현재 손실을 기록하고 있다. 

2015년 8월 3일 설정된 펀드 중 ABL글로벌자산운용이 –5.53%를 가장 저조한 성적을 기록 중이다. 그 다음으로 신한BNPP자산운용이 –2.01%, 하나UBS자산운용이 –1.40%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한화자산운용은 9.00%, 미래에셋자산운용은 8.69%, 삼성자산운용은 7.79%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 기간 코스피는 14.50%, 코스피200지수는 20.89% 각각 상승했다. 시장만큼 성과를 올린 운용사가 단 한 곳도 없는 셈이다.

1년뒤 추가로 설정된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인공지능자산배분형만 현재 17.64%로 시장과 비슷한 수준의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ABL생명은 상품을 출시하며 6개 자산운용사의 수익률 경쟁을 부추겨 이를 고객자산 증대로 연결하겠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알리안츠생명에서 ABL생명으로 주인이 바뀌는 등의 이유로 고객자산 관리를 방치하고 있다. 

ABL생명 관계자는 “고객 스스로 수익률이 낮은 운용사 펀드에서 높은 운용사로 갈아타게 된다”며 “장기간 수익률이 부진한 운용사는 계열 자산운용사라도 퇴출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자산운용사들간 경쟁을 통해 높은 수익률을 달성한 펀드로 고객자산이 몰리도록 유도하는 상품”이라며 “한 펀드의 자산비중이 높은 것은 당연한 구조”라고 설명했다.

보험업계 한 변액보험 전문가는 “지금처럼 계열자산운용사의 수익률이 가장 저조하다면 퇴출해야 하지만 이런 결정은 쉽지 않은 일”이라며 “고객 스스로 수익률이 낮은 펀드에서 높은 펀드로 변경한다면 다른 변액보험과 차별성이 없다고 스스로 인정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 한 펀드가 자산의 70% 차지...수익률도 왜곡

팀챌린지변액유니버셜보험은 지난 2016년 8월 이스트스프링자산운용 인공지능자산배분형을 운용사에 추가했다. 이스트스프링 펀드가 현재 수익률(17.64%)도 가장 좋으며 펀드 투자 비중도 가장 크다.

ABL생명 관계자는 “이스트스프링의 자산배분형펀드가 출시 후 지속적으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어 투자자들도 펀드변경을 활용해 해당 펀드로 몰렸다”며 “현재 팀챌린지 자산 중 70% 이상이 몰려있다”고 말했다.

이스트스프링의 자산배분형펀드는 나머지 6개 운용사의 펀드와 수익을 내는 구조가 달라 경쟁이 불가능하다. 운용전략이 다르며, 운용전략이 다르기 때문에 펀드가 지닌 변동성(리스크)도 상이하다.

자산운용 한 전문가는 “팀챌린지의 6개 초기펀드는 종목을 종목을 분석해 장기적으로 운용하는 전략을 사용하는 반면 이스트스프링의 펀드는 운용자산 대부분을 채권에 투자하고 극히 일부분만 파생상품에 투자하는 구조”라며 “이 같은 운용전략으로 장기간 좋은 수익을 내기는 쉽지 않아 나머지 펀드와 동일선상에서 경쟁한다고 보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특정 펀드에 고객자산이 몰려 있으면 수익률 왜곡현상과 함께 고객의 자산변동성도 커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김승동 기자 (k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