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경제

[김승동의 보험 X-ray] 당뇨·고혈압 있으면 연금 더 받는다

흥국생명, 만성질환자에 생존연금 더 지급하는 상품 개발

  • 기사입력 : 2018년02월27일 07:40
  • 최종수정 : 2018년02월27일 07: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26일 오후 3시5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김승동 기자] 연금을 개시할 시점에 고혈압·당뇨 등 질환이 있으면 건강한 사람(표준체)보다 최대 8% 이상의 연금을 더 받을 수 있는 보험 상품이 나왔다.

지금까지 보험사는 만성질환자의 진단비 등을 보장하는 보장성보험만 관심을 가졌다. 하지만 한 생명보험사가 이런 질병을 가진 이들은 합병증으로 평균수명이 짧다는 데 착안, 더 많은 연금보험을 지급하도록 했다. 

우리나라 국민 4명 중 1명은 고혈압(약 1000만명)·당뇨(약 350만명) 환자이며, 고령화에 따라 만성질환자는 증가하는 추세다. 

2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흥국생명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만성질환자에게 더 많은 생존연금을 지급하는 상품(실적배당형 연금전환특약)을 개발했다. 이 상품은 생명보험협회로부터 9개월(2017.12~18.9)의 보험업계의 특허권인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9개월은 보험사가 획득한 배타적사용권 중 최장 기간이다.

◆고혈압·당뇨 걸리면 치료비까지 지급

흥국생명은 이 특약을 ‘베리굿(Vari-Good)변액연금·변액저축·유니버셜종신·유니버셜GI보험’ 등 4가지 상품에 제도성 특약으로 탑재했다. 제도성특약이란 상품 가입자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서비스다.

베리굿 상품 가입자는 연금을 받을 시기에 고혈압·당뇨 질환에 노출됐다면 이 특약을 신청해 연금을 더 받을 수 있다. 

가령 보험에 쌓여 있는 돈(보험 적립금) 1억원을 80세에 연금으로 받는다면 건강한 남성보다 당뇨 질환자는 8.64%(여성 7.94%), 고혈압 질환자는 8.6%(7.45%) 더 받을 수 있는 것. 만약 고혈압·당뇨 두 질병에 함께 노출됐다면 지급액이 더 많은 당뇨 질환자와 같은 연금을 수령하게 된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가입 시점이 아니라 향후 연금 지급 시점에 만성질환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된다”며 “건강을 관리하면 건강해서 좋고, 만약 만성질환에 노출되면 치료비 등의 명목으로 연금을 더 받을 수 있어서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치료비 지급 위한 보증비용은 적립금의 연 1.5%

보험사 입장에서는 건강한 사람보다 연금액을 더 지급해야 하므로 비용이 발생한다. 고령화로 만성질환은 증가 추세인데다 가족력을 고려한 가입자들이 대거 유입된다면 흥국생명의 리스크는 더 커질 수 있다.

이에 흥국생명은 고혈압·당뇨 등에 대한 연금액을 더 지급하기 위한 비용(GLWB: Guraranteed Lifetime Withdrawal Benefit)으로 특별계정적립금의 연 1.5%를 차감한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연금기준금액을 보증하는 상품을 업계에서 거의 찾아볼 수 없다”면서도 “GLWB 기능의 상품에 비해서 높은 편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상품은 기존 연금액을 보증하는 것뿐만 아니라 유병자의 경우 연금을 더 지급한다는 것을 감안하면, 오히려 보증금액이 낮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문제는 판매량

개인의 건강상태를 고려해 연금액을 조정하는 첫 상품이어서 보험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100세 시대를 대비해 가입자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업계 전문가들은 전망한다. 문제는 판매량이다.

보험업계는 새국제회계기준(IFRS17) 대비로 저축성보험 사업비를 대폭 축소하고 있다. 또 금융감독원은 올해부터 연금보험의 원금보장시기도 최대 7년으로 단축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각 보험사들은 연금보험의 사업비를 축소했다. 즉, 설계사들의 수당을 줄인 것. 결국 설계사들은 연금보험을 판매할 유인이 줄었다.

보험업계 한 전문가는 “시장에 충격을 줄 수 있을 정도로 판매량이 많아야 미투 상품이 등장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 특약을 이해하기가 쉽지 않아 상품 자체가 이슈화 되지 않는 점이 가장 큰 약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승동 기자 (k870948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