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민주당, GM대책반 긴급 구성..반장에 홍영표 의원

바른미래당·민평당, "군산,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야"

  • 기사입력 : 2018년02월14일 15:31
  • 최종수정 : 2018년02월14일 15: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선엽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한국 GM 사태 해결을 위한 대책반을 구성했다.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대책반 반장을 맡는다.

14일 민주당은 홍 위원을 수장으로 한 GM 대책반을 구성하고, GM 자구책 마련과 지역경제 지원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 위원장은 정치권에 입문하기 전 대우그룹 노조 사무처장 등을 지낸 노동운동가다. 군산공장에 이어 제2의 철수가 거론되는 부평공장이 위치한 부평을을 지역구로 뒀다.

홍 위원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저를 반장으로 해서 현재 TF를 구성 중"이라며 "아직 GM이 구체적인 제안을 내놓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일단 상황을 파악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GM은 경영 부실을 한국 정부에 떠넘길 것이 아니라 방만 경영을 반성하고 자구책 마련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당도 GM의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해,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한편 지역 민심 달래기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사태가 충분히 예고됐던 사안임에도, 정부가 대응책 마련을 미룬 결과라며 정부 책임론을 제기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GM본사가 정부에 추가 지원을 요청했는데, 정부는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좌고우면했다. 이 때문에 피해는 국민이 보게 생겼다"며 "일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비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촉구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이날 "정부는 군산을 하루속히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즉시 지정 선포할 것을 촉구한다"며 "행정재정금융상 지원도 신속히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민평당 역시 지난 13일 전북도당 국회의원들을 중심으로 "정부는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영표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이형석 기자 leehs@

 

[뉴스핌 Newspim] 김선엽 기자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