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그래픽경제

'2018년엔 바이 차이나' 투자업계 전문가 4인 A주 배팅 합창

시진핑 신시대 중국 경제 업그레이드
신흥산업 육성, 관련 기업 수혜 기대

  • 기사입력 : 2018년02월14일 08:03
  • 최종수정 : 2018년02월27일 07: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3일 오전 11시0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황세원 기자] 2018년 '시진핑 신시대' 경제 정책이 본격 집행 중인 가운데 중국 경제 최고 전문가 4인이 중국증시 투자기회 분석 자료를 통해 '바이 차이나'를 역설해 주목을 끌고 있다. 이들은 2018년 중국 경제가 중고속 질적 성장을 지속하는 한편, 경제 구조 업그레이드가 심도있게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 2018년 A주 유망, 2019년 부동산 각광

런쩌핑(任澤平) 헝다경제연구원 원장은 2018년 중국 경제 중고속 질적 성장 및 경제 구조 업그레이드가 가속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올해 중국 공급 과잉 문제가 상당 부분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선진 제조업이 기존 낙후 제조업을 대체할 것으로 예상했다.

투자 측면에서 런 원장은 “올해에는 A주 투자 기회가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정 업종 및 기업 강세에 기반한 ‘구조적 불마켓’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A주 투자 핫키워드로 소비, 금융, 첨단제조업 등을 강조했다.

한편 런 원장은 1, 2선 도시 매매 안정 및 대도시 중심 지역 발전 전략 가속화에 따라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기록, 내년 유망 투자처로 떠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 시진핑 신시대 투자 기회 부각

장차오(姜超) 하이퉁(海通)증권연구소 부소장은 2018년 중국 경제 주요 특징으로 △CPI 상승 가능성 확대, △1,2선 도시 부동산 수요 집중, △외수 회복과 내수 위축, △ 통화 증가율 안정적 흐름 유지 등을 꼽았다. 주요 정책 방향으로는 디레버리징과 경제 구조 약점 보완 등을 꼽았다.

투자 기회와 관련해 장 부소장은 홍콩 상장 주식 투자 기회가 부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올해 홍콩주와 국내 채권 시장 등이 상대적 강세를 보일 것”이라며 “안전자산으로는 황금이 유망하다”고 밝혔다. 이어 장 부소장은 “특히 홍콩주는 개혁 및 혁신 육성 정책 기조 등의 집중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대도시 중심 부동산 회복 전망

루팅(六挺) 화타이(華泰)증권연구소 소장은 “올해 중국 경제 업그레이드가 가속화되면서 한계 효용 향상 및 산업 집중도 제고 등이 전망된다”며 “시진핑 신시대 신흥산업 육성에 따른 인터넷,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클라우드컴퓨팅, 인공지능(AI) 등의 폭발적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루 소장은 올해 중국 도시화가 심도있게 진행될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2018년 특대형 도시 발전 및 대도시 중심 지역 발전 방향이 구체화될 것”이라며 “다만 중소도시는 투기 우려가 여전한 만큼 가격 억제 및 거품 해소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섹터별 우량주 강세, A주 MSCI 신흥국지수 편입 호재

류위후이(劉煜輝) 톈펑(天風)증권 수석경제학자는 “최근 중국 금융 시장은 2009년 미국 시장과 유사하다”며 “중국 당국은 리스크 축소를 위해 금융 등을 중심으로 디레버리징을 가속화 할 것”이라고 밝혔다.

A주 투자 기회와 관련해 류 연구원은 섹터별 우량주 강세를 예측했으며, 정보통신 개혁, 인터넷 등 신기술 육성에 따른 관련 기업 수혜를 전망했다. 주요 키워드로는 중국제조2025, 공업4.0시대를 비롯해 자율주행, 인공지능(AI), 5G 등을 강조했다.

A주의 MSCI 신흥국지수 편입도 주요 호재라는 분석이다. 류 연구원은 “올해 5월과 8월 A주가 MSCI 신흥국지수에 편입되면 우량주 중심의 글로벌 자금 유입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