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인물.칼럼

[개혁개방 40년] 불멸의 중국자본주의 창시자, '신시대'에 돌아보는 덩샤오핑

  • 기사입력 : 2018년01월01일 09:15
  • 최종수정 : 2018년01월01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최헌규 중국전문기자] 이런 사람이 있었다.

고전을 인용해 사람들은 그를 '시대가 낳은 영웅’이라고도 하고 '시대를 만든 영웅’이라고도 한다.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났으나 그는 21세에 공산당원이 됐다. 공산당원임에도 커피와 포도주를 좋아했고 브릿지를 즐겼다. 사람들은 그를 개혁개방의 총설계사라고 부른다. 또 어떤 사람은 그를 ‘중국 자본주의 창시자’라고 부르기도 한다.

일찍이 중국 국공내전 말기 미국 정보부는 ‘중국공산당은 100년 가도 싹수가 안 보일 가망 없는 정치집단’이란 판단을 내렸다. 그런 이유로 미국은 공산당과 싸우는 장제스(蔣介石) 군대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고 중국 내전에서 발을 뺐다. 하지만 그에 의해 미국의 이런 정세 판단은 대륙의 역사가 바뀌는 엄청난 오판이 됐다. 반세기 조금 넘는 시간에 중국은 제2의 경제대국이 됐고 지구상에서 미국에 가장 위협적인 나라가 됐다.

그의 이름은 덩샤오핑(鄧小平)이다. 중국의 경제 기적과 함께 매년 새로 태어나는 이름이고 중국 역사에서 쉬 잊히지 않을 이름이다. 2018년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아 중국 사회는 또다시 ‘불멸의 덩샤오핑’을 연호하고 있다.

덩샤오핑(鄧小平) <사진=바이두>

덩샤오핑. 1904년 쓰촨(四川)성 광안(廣安)현 셰싱(協興)향 파이팡(牌坊)촌의 돈 많은 객가인 집안에서 태어났다. 원래 이름은 선성(先聖)이다. 집안에서는 공자에 대한 무례라며 희현(希賢)으로 개명했고 일상에선 빈(斌)으로 불렀다. 셋째 딸 등용의 ‘덩샤오핑 전기’에 따르면 어려서 덩이 천재였다는 건 마을사람들이 지어낸 얘기일 뿐 그저 말수가 적고 평범한 소년이었다.

덩은 시진핑 이상으로 축구를 좋아했다. 1990년 월드컵 때는 52게임 중 50게임을 다 봤다고 한다. 중국 고전 자치통감을 마오쩌둥(毛澤東)만큼이나 좋아해 늘 머리맡에 놓고 살았다. 마오쩌둥에 충성하기도 했지만 대의 앞에선 과감히 절대권력자인 그와 노선을 다투며 충돌도 피하지 않았다. 혁신과 신념, 용기, 열정이란 덕목으로 보면 요즘 기업인 마윈(馬雲)이 그를 꼭 빼닮았다.

덩샤오핑은 1920년 16세에 자신뿐만 아니라 훗날 중국 운명을 통째 바꾸게 될 프랑스 유학의 장도에 오른다. 유럽에서 그는 자유민주사상과 사회주의를 습득하고 나중에는 '메이드 인 차이나' 사회주의 시장경제 발명가가 된다.

당시 덩의 유학은 신문화운동에 따른 구국의 길이었다. 아편전쟁 후 양무운동(洋務運動) 유신사상으로 ‘서양을 배우자’는 운동이 벌어졌다. 마오쩌둥은 '서양 책은 모조리 읽자'는 캠페인을 벌이면서 인재를 모아 유학을 보내는 근공검학 활동에 공을 들였다. 10대의 덩은 자연스럽게 이런 조류에 영향을 받았다.

덩은 충칭(重慶)에서 장강(長江)의 기선에 몸을 싣고 상하이 황푸, 홍콩, 사이공, 싱가포르, 아랍해를 지나 홍해, 이탈리아를 거쳐 프랑스 마르세유에 도착한다. 흥미롭게도 100년이 지난 지금 중국은 덩샤오핑의 이 여정을 따라 일대일로라는 구호 아래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 중국몽을 펼쳐가고 있다.

말만 유학일 뿐 덩샤오핑은 프랑스에서 공부보다는 주로 노동을 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철강공장, 장화공장, 르노 자동차공장 조립공으로 일하면서 그는 자연스레 사회주의에 심취했다. 1925년 21세 때 그는 정식으로 공산당원이 됐다. 1926년 모스크바를 거쳐 중국으로 돌아온 후 공산당 활동에 본격 뛰어든다.

덩은 실용주의자였고, 사회주의를 하려면 먼저 생산력이 발전해야 한다는 게 그의 신념이었다. 문화대혁명 전인 1962년 흑묘백묘론을 내세우며 이윤동기 부여, 사기업, 자유시장, 책임생산제 등을 시행했다. 이 때문에 덩은 집단화 등 급진 사회주의 혁명을 앞세운 마오에 의해 2호 주자파(1호는 류샤오치)로 찍혔다.

당내 노선 대립으로 덩은 3번이나 실각했다. 한 번은 마오를 지지하다가, 두 번은 마오에 의해 실각당했다. 하지만 그때마다 다시 오뚝이처럼 일어섰다. 마오는 덩을 핍박했지만 한편으론 그가 귀한 인재라고 치켜세우며 뒤를 봐주기도 했다. 문혁 때 후난(湖南) 동향 사람인 류사오치를 주자파 1호로 지목해 제거한 것과 대조적이다.

덩샤오핑과 마오쩌둥이 함께 애독했던 자치통감에는 '창업은 어렵지만 수성은 더 어렵다'는 말이 있다. 마오가 창업(신중국 설립)에 성공했다면 덩샤오핑은 그보다 훨씬 어려운 수성에 탁월한 지략을 발휘했다. "1949년 신중국 설립 후 마오가 드물게 잘한 일은 덩샤오핑을 살려뒀다는 것.” 중국 사람들의 뼈 있는 농담이다.

‘실천은 진리를 검증하는 유일한 표준이다.’ 문혁 후 1978년 6월 덩의 이 한마디로 이념을 앞세운 마오의 혁명 시대가 가고 실사구시(實事求是) 시대가 열렸다. 마오의 어록이 더 이상 법이 아니고 개인 숭배도 사라졌다. 덩은 11기3중전회(1978년 12월 18~22일)에서 사회주의 현대화를 강조했고 이후 개혁개방이 급물살을 탄다.

타임지 모델로 등장한 덩샤오핑 <사진=바이두>

1989년 6월 톈안먼(天安門) 시위가 발생하고 이 사태는 덩의 유혈진압으로 막을 내린다. 덩이 시위대 편이었던 문혁 말기 1976년 톈안먼 사태를 되새기면 역사의 아이러니라 아니 할 수 없다. 톈안먼 사태로 덩에 비난이 쏟아지고 개혁개방도 급속 냉각했다.

시장경제에 대한 회의감은 성사성자(姓社姓資, 사씨인가 자씨인가 하며 사회주의와 자본주의를 따짐) 논쟁으로 비화됐다. 덩샤오핑은 가만히 있지 않았다. 1992년 봄 덩은 88세의 노구를 이끌고 남부지방으로 내려간다. 1년 전 자신이 만든 선전 증시를 둘러보며 “가난이 공산주의가 아니다. 시장경제가 자본주의 전유물이 아니다”라고 설파했다.

“이 수입 기계의 성이 사인가 자인가. 원래는 자씨였다. 하지만 사회주의를 위해 일하고 있기 때문에 지금은 사씨다.” 덩은 방문 회사 책임자와 이런 대화를 나눴고, 이 얘기는 수구파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로 언론에 대서특필됐다. 계획경제 숭배자들은 꼬리를 내렸고, 성사성자 논쟁도 종식됐으며, 개혁개방은 다시 활활 타올랐다. 바로 그 유명한 덩샤오핑의 남순강화(南巡講話)다.

덩샤오핑은 1987년 10월 13차 당대회에서 사회주의 초급단계론을 내세워 ’중국특색의 사회주의’ 건설을 주창한다. 중국은 사회주의 초급단계로서 필히 시장 메커니즘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국가경제가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 것.

2017년 가을 19차 당대회에서 시진핑이 ‘새로운 시대에 진입했다’고 천명한 '중국특색의 사회주의'가 바로 이것이다. 덩샤오핑의 중국특색 사회주의는 고성장과 선부론(先富論)에 초점을 맞췄지만 시진핑의 신시대 중국특색 사회주의는 성장 이후 사회적 불균형을 극복 과제로 한다는 판단이다.

1989년 11월 덩샤오핑은 중앙군사위 주석 사임과 함께 100년 동요 없는 개혁개방 추진을 당부한 뒤 정치무대를 내려온다. 개인 숭배를 막고 지론인 연경화를 실천으로 보여주겠다는 뜻도 강했다. 묘하게도 덩이 마오와 정면으로 맞서 퇴치하려 했던 개인 숭배의 망령은 최근 시진핑 체제에서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생전 덩샤오핑은 반환받은 홍콩에서 하루라도 머물고 싶다는 바람을 얘기했다. 이 꿈은 이뤄지지 못했다. 덩은 홍콩 반환 5개월 전인 1997년 2월 세상을 떠났다. 하지만 반환 이후 홍콩은 덩의 비범한 발상인 일국양제하에 계속 번영을 누리고 있다. 전과 달리 본토인들은 영어와 광동어를 안 배워도 홍콩에서 중국어로 아무 불편 없이 생활할 수 있게 됐다. 홍콩의 원조 자본주의는 덩샤오핑이 만든 중국식 자본주의에 깊이 동화돼 가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최헌규 중국전문기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