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개혁개방 40년] 중국계 다국적 브랜드, 사회주의 시장경제의 옥동자들 (하)

바이두 검색엔진서 AI 프론티어 발돋움
포스트 애플을 준비하는 화웨이
세계 PC시장을 제패한 레노버
한풍 몰이에 나선 쥐런 게임

  • 기사입력 : 2017년12월04일 16:32
  • 최종수정 : 2017년12월05일 18: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홍성현 기자] 1978년 12월 중국공산당 11기3중전회를 기점으로 중국은 사회주의 현대화 건설과 함께 개혁개방이 본격화한다. 체제개혁으로 사회주의 시장경제가 확립되면서 기업의 경영자주권이 확대되고, 개방정책으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이 마련되면서 외국자본과 선진기술이 물밀듯이 밀려들었다. 40년의 시간이 흐른 지금 중국은 ‘세계의 공장’을 넘어 제조 강국으로 부상하고 있으며, 산업분야에서는 글로벌 역량을 갖춘 중국판 다국적 기업들이 속속 출현하고 있다. 
인터넷 공룡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금융 전자화의 선도자 초상은행, 중국의 테슬라 비야디(BYD)는 개혁개방이 배출한 대표적인 우량 기업이라고 할 수 있다. 이들 기업은 체제 전환의 격변기에 새로운 기술 및 변화의 트렌드를 남먼저 포착해 과감한 혁신을 시도함으로써 오늘날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했다. 2018년 개혁개방 40주년을 맞아 중국 주요 기관들이 선정한 성공적인 비즈니스 기업 모델을 살펴본다.

 <상편에서 이어짐>

바이두(百度) <사진=둥팡IC(東方IC)>

바이두(百度)  ‘검색엔진 시장 80% 점유’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로 익히 알려진 바이두는 중국 3대 IT기업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2000년 창업주 리옌훙(李彥宏)은 중국의 인터넷 시장과 중문 검색 엔진 서비스의 무한한 가능성을 알아보고 바이두를 설립했다.

국내에서 검색을 위해 초록창을 열듯 중국인들은 일단 바이두에 접속해 다른 사이트로 퍼져 나간다. 바이두 사이트 접속률이 높아지는 것은 당연지사. 바이두는 중국 검색엔진 시장 내 80%에 달하는 점유율을 바탕으로 광고수익을 거두고 있다.

2005년 나스닥 상장 이후 바이두는 전성기를 맞이한다. 바이두백과사전(百度百科), 바이두동영상(百度視頻), 바이두지도(百度地圖) 등 선보인 추가 서비스가 줄줄이 히트작이 됐던 것.

SNS시대로 접어들면서 잠시 주춤했던 바이두는 최근 인공지능(AI) 기술을 앞세워 또 다른 반전 스토리를 써나가는 중이다. 리옌훙 회장은 인공지능을 미래 먹거리로 지목하며, △음성인식 △자율주행 △인공지능비서 등 다양한 AI 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해 선보이고 있다.

화웨이(華為) <사진=둥팡IC(東方IC)>

화웨이(華為)  ‘중국 스마트폰 최강자’

‘중국 일등 스마트폰 브랜드’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 ‘개혁개방의 도시 선전의 대표기업’

모두 화웨이를 수식하는 말들이다. 2016년을 기점으로 중국 스마트폰 시장 1등자리를 꿰찬 화웨이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이미지 변신에 성공하며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2017년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명단’에 중국 기업 중 유일하게 포함됐다. 2017년 기준 화웨이의 브랜드 가치는 약 73억달러(약 8조원)이다.

통신장비의 경우 수명이 다하면 교체해야 하는 특성상 주기적인 수입을 거둘 수 있다는 설명이다. 스마트폰의 성패를 결정짓는 건 브랜드 이미지와 기술의 혁신성. 화웨이는 연구개발에 대한 과감한 투자로 기술 격차를 좁히며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나가고 있다.

2016년 한 해 화웨이가 신청한 특허건수만 3692건에 달하며, 같은 해 연구개발에 100억달러 이상 투입한 IT기업 명단에 삼성, 구글, 애플과 함께 이름을 올렸다.

비야디(比亚迪 BYD) <사진=둥팡IC(東方IC)>

비야디(比迪 BYD)  ‘세계 1위 전기차업체’

중국 대표 전기차업체 비야디는 미래 먹거리로 부상한 신재생에너지차 시장을 기술력으로 선점했다. 지난 2016년 비야디의 전기차 판매량은 10만대를 돌파하며 글로벌 1위를 차지했다.

1995년 비즈니스 세단 및 승용차 생산업체로 출발한 비야디는 지난 2003년 세계 2대 배터리생산업체로 발돋움했다. 업계에서는 배터리분야 경쟁 우위를 바탕으로 신에너지차라는 신흥 시장에 발 빠르게 진출한 것을 비야디의 성공 요인으로 꼽는다. 비야디는 2016년 10월 모노레일 사업에 진출하는 등 새로운 성장동력도 개발 중이다.

한편, 2017년 9월 중국 정부가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가솔린 자동차를 도태시키고, 전기차 등 친환경 자동차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함에 따라 비야디의 상승세는 계속될 것으로 관측된다.

레노버(联想) <사진=둥팡IC(東方IC)>

레노버(想) ‘중국 국민 PC 브랜드’

레노버는 글로벌 컴퓨터업계 선도기업으로서 주로 데스크탑, 노트북 컴퓨터와 프린터 등 컴퓨터 관련 제품들을 생산한다.  

개혁개방 6년뒤인 1984년, 창립자 류촨즈(柳傳誌)는 PC(개인용 컴퓨터)가 일상에 몰고 올 변화의 바람을 일찍 눈치 채고 10명의 컴퓨터 전문가와 함께 레노버를 설립했다.

레노버가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은 1997년 중국 컴퓨터 시장 판매 1위를 차지하면서부터였다. 2005년 IBM PC 사업부를 인수하며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한 레노버는 지난 2012년 마침내 컴퓨터 판매량 글로벌 1위를 기록하며 세계 최대 PC 제조업체 왕좌에 등극했다.  

현지 매체들은 “레노버는 중국 정부의 지원과 방대한 중국 국내 시장을 발판으로 기술장벽을 극복한 사례”라고 설명한다. 중국인들의 ‘자국 브랜드 밀어주기’ 정서도 레노버 판매량 증가에 일조했다는 분석이다.

한편, 과거 저렴한 가격에 대량의 상품을 판매하는 박리다매 전략으로 수익을 창출했던 레노버는 점차 부가가치 창출로 무게중심을 옮겨가고 있다. 산업 가치사슬 측면에서 말하자면, 가공∙대리판매 위주 회사에서 연구개발 중심의 회사로 거듭나고 있다는 얘기다.

쥐런 네트워크 (巨人網絡) <사진=둥팡IC(東方IC)>

쥐런 네트워크 (巨人網絡) ‘중국산 게임 육성

2004년 11월 설립된 쥐런 네트워크(巨人網絡科技)는 인터넷(온라인)게임 사업으로 출발한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지난 2007년 미국 뉴욕 증권거래소에 상장할 당시 시가총액이 42억달러(약 4조5600억원)에 달했다.

쥐런의 스위주(史玉柱)회장은 전통산업에서 IT산업으로 빠른 변신에 성공한 기업가라는 평가를 받는다. 스 회장은 과거 건강식품, 부동산 등 다양한 업종에 뛰어들어 성공과 실패를 거듭했다.

그러던 2004년 인터넷게임 업체로의 변신은 스 회장에 제2의 전성기를 안겨줬다. 쥐런 네트워크는 순수 중국산 게임 창작과 배포를 돕는다는 설립 초기 신념을 견지하고 있다. 2014년부터는 모바일 게임 사업에 본격 진출하는 한편, △인터넷 게임 △인터넷 금융 △인터넷 의료를 3대 사업으로 제시했다.

표면적으로 쥐런 네트워크는 ‘기본 서비스 무료+아이템 유료’ 라는 수익모델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혁신적인 마케팅’이 쥐런의 수익창출 동력이라고 업계에서는 분석한다. 이용자의 소비 습관 및 심리를 반영한 마케팅 전략을 통해 상품이 더욱 빛나 보일 수 있도록 만든다는 것.

2016년 중국 본토증시(A주)로 복귀한 쥐런은 같은 해 10억위안 이상의 순이익을 거두며 전년 대비 338% 성장이라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쥐런네트워크 히트작으로는 캐주얼 게임 구구대작전(球球大作战, BOB with Larva)이 있다.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