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대만지진] 올해는 지진의 해, 3~6개월새 강력 여진 우려

상대적 안전지대 타이베이서도 발생할 수 있어
원자탄 14.3개 위력의 에너지 지각 아래서 꿈틀

  • 기사입력 : 2018년02월08일 10:22
  • 최종수정 : 2018년02월08일 10: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강소영 기자] 6일 밤에 발생한 6.4도 강진의 두려움이 채 가시기도 전 7일 밤에도 대만 화롄 지역에서 강도 5.4규모의 여진이 발생했다.

지진 발생 후 화롄 지역에선 160여 차례의 크고 작은 여진이 지속되고 있고, 이중 5도 이상의 강진도 4차례에 달했다. 화롄 지진 이전에 발생한 사례까지 포함하면 올해 대만에서 발생한 5도 이상의 강진은 9차례에 이른다.

대만의 지진 전문가들은 올해를 '지진의 해'로 보고 앞으로도 상당한 규모의 지진이 더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궈카이원(郭鎧紋) 전 대만 중앙기상국 지진관측센터 주임은 "지난해 지진 발생이 매우 적었다. 올해들어 지진이 연발하고 있지만 방출된 에너지는 1.7개 원자탄의 위력에 불과하다. 14.3개 원자탄 파워에 육박하는 에너지가 분출되지 못하고 지각 아래서 꿈틀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토록 어마어마한 에너지가 한 번의 대지진으로 방출되는 것은 아니다. 여러 차례의 지진으로 나눠 지질 에너지가 방출될텐데, 이 중 상당 규모의 지진이 다시 나타날 수 있으니 각별한 주의와 대응 태세가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만지진모형연구팀은 앞으로 3~6개월 동안 여진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 연구팀은 그 동안 지진 피해에서 상대적으로 안전했던 타이베이도 더 이상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니라고 경고했다.

대만 중앙대학 지질학과 마궈펑(馬國鳳) 객좌교수가 이끄는 이 연구팀은 지난 2015년 대만지진모형 연구를 통해 미룬단층(米崙斷層)대에서 6.4규모 이상의 지진이 발생할 확률이 42%에 달한다고 예측한 바 있다. 실제로 3년이 되지 않아 미룬단층대에 위치한 화롄에서 대규모 지진이 생한 것.

대만지진모형연구팀은 앞으로 3~6개월 동안 여진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며, 수도인 타이베이도 여진으로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연구팀은 6.4도 이상 규모의 강진이 발생한 확률을 30년 내 28%, 50년 내 42%로 추정했다.

대만에서 지진 빈발 지역인 화롄은 필리핀판과 유라시아판이 맞물리는 지점의 하단에 위치해 평소에도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이다.

이번 화롄에서 발생한 지진은 리히터 기준 6.0규모 였지만 진도는 최고 7도에 달해 다수의 건물이 무너지거나 심각하게 기울었다.

지진 규모에 비해 진도가 높았던 이유는 이번에 발생한 지진의 깊이가 매우 얕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번 화롄 지진의 깊은 10km가 채 되지 않았다.

보편적으로 리히터 기준으로 거론되는 지진의 규모는 진원에서 방출된 지진에너지의 양을 수치로 환산한 것이고, 진도란 어떤 한 지점에서 사람이 느낀 정도 또는 구조물의 피해정도를 수치로 나타낸 것이다.

이번 화롄 지진의 리히터 규모는 6 이었지만 사람과 건물이 실제느낀 진도는 7에 가까웠다는 의미다.

한국 기상청의 자료에 따르면, 지진의 규모 1이 증가할 때 이에 해당하는 에너지는 32배가 증가하게 된다.

이번에 지진으로 무너지거나 기울어진 건물이 모두 주상복합 용도 건물이라는 것도 피해를 키운 또 다른 원인으로 지목됐다.

1~3층까지 기둥과 벽면이 적은 로비 혹은 상가로 이루어진 건물이어서 충격과 하중을 충분히 견딜 수 없는 상태라는 지적이다. 실제로 지진으로 붕괴된 건물 모두가 3층 이상의 고층부는 별다른 손상 없이 하층부가 주저앉는 형태를 나타냈다.

한편 현지 시간 8일 오전 8시 50분 현재 화롄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는 8명, 부상자는 260명으로 집계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