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대웅 윤재승 회장 24살 장남, 부친 경영권 강화 힘 보탠다

윤석민씨, 윤 회장 개인회사 등기임원 맡아
인선TSS 등, 대웅 지분 보유..지배력 뒷받침
"향후 후계승계서도 이점..역할 주목"

  • 기사입력 : 2017년10월31일 06:00
  • 최종수정 : 2017년10월31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30일 오후 2시1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박미리 기자] 윤재승 대웅 회장의 비상장 개인회사 두 곳에 장남 석민(24)씨가 등기임원으로 합류했다. 윤 회장의 개인회사는 대웅제약,대웅ENG 등을 거느린 지주회사 대웅의 지분을 직간접적으로 보유한 회사들로, 향후 후계승계 과정에서의 역할도 주목된다.  

26일 제약업계 및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윤재승(55) 대웅 회장의 장남 석민씨가 지난해 말 인성TSS와 블루넷 기타비상무이사로 각각 등재된 것으로 확인됐다. 비상근이지만 주요 경영 현안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내이사다.  

석민씨는 미국에서 학교를 다녔으며, 현재 연예인들이 많이 살고 있는 강남의 한 고급 빌라에 주소지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석민씨가 등기임원으로 이름을 올린 인성TSS와 블루넷은 윤 회장 개인 소유의 비상장 회사다. 윤 회장의 부인인 홍지숙(52)씨도 사내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윤 회장은 인성TSS 지분 100%, 블루넷 지분 53%를 각각 보유하고 있다.

특히 인성TSS는 윤 회장이 대표이사를 역임한 곳으로, 1996년 IT업체로 설립돼 의약품·화장품 판매업, 체육시설 회원권 판매업 등으로 사업 영역을 넓혔다. 

블루넷은 VIP 피트니스인 힐리언스코어운동센터 운영업체이며, 또 다른 윤 회장의 개인회사 아이에스디티와 지난해 합병했다.

두 회사는 지주회사 대웅의 지분을 직간접적으로 보유함으로써, 윤 회장의 지배력에 힘을 실어주는 역할도 하고 있다. 현재 윤 회장의 대웅 지분은 11.61%에 불과하다. 홍지숙씨, 석민씨는 대웅 지분이 없다.

하지만 ▲블루넷의 대웅 지분 0.26% ▲인성TSS가 지분 65%를 보유한 엠서클의 대웅 지분 1.77%와 윤 회장의 또 다른 개인회사 ▲디엔컴퍼니의 대웅 지분 1.77% ▲아이넷뱅크의 대웅 지분 0.16%가 더해져 지배력이 올라간다.

윤 회장은 그룹과 별개로 개인회사를 대거 거느린 것으로 알려져있다. 과거 대웅제약에 근무했던 한 관계자는 "경영 참여 후 윤 회장에게 투자 요청이 많아져 개인회사가 늘어난 것으로 안다"며 "결과적으로 윤 회장에게 힘이 됐다"고 말했다.

엠서클과 디엔컴퍼니는 윤 회장이 둘째 형 윤재훈 전 대웅제약 부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일단락지은 2015년 대웅 주주가 됐다. 윤 회장을 대신해 첫째 형 윤재용 대웅생명과학 사장으로부터 각각 대웅 지분 1.77%씩(총 3.54%)을 매입했다.

블루넷은 지난해 아이에스티디와 합병을 하면서 대웅 주주로 이름을 올렸다. 아이에스티디는 윤 회장이 지분을 100% 보유하던 개인회사로, 대웅 지분 0.26%와 디엔컴퍼니 지분 14.83%를 보유한 곳이었다.

윤 회장은 향후에도 개인회사들을 활용해 대웅 지배력을 강화해나갈 것으로 예측된다. 아직 지분이 형제들(윤재용 사장 6.97%·윤재훈 전 부회장 0%·윤영 전 대웅제약 부사장 5.42%)의 합산 지분율을 크게 압도하지 못하는 데다, 장기적으로 후계 승계에서도 이점이 있어서다.

지배구조 평가기관의 한 관계자는 "직접 지주회사 지분을 매입하는 것보다 개인회사를 통하는 것이 당장 본인의 돈이 들어가지 않는다는 점에서 유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후계승계를 고려해도 상장 지주회사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비상장사를 자녀에게 물려주는 것이 훨씬 손쉽게 상속할 수 있는 방법"이라며 "상장회사는 시장에서 가치를 알 수 있지만, 비상장회사는 그렇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지배구조 평가기관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지만 과거 SK C&C 사례와 유사해보인다"며 "그룹 내 핵심 회사와 거래를 해서 가치를 키우고 상장 지주회사의 지분을 늘려가는 수순을 밟지 않을까 판단된다"고 밝혔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저희와 관계없는 회사"라며 "윤 회장의 개인적인 회사이고 아들의 이름도 모른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박미리 기자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