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식당도 스마트 바람. 앤트파이낸셜 윈치대회서 미래형 레스토랑 공개

터치 주문, 자동 결제, 취향파악 메뉴도 추천
11일 항저우서 개막, 97개국 4만여명 참석

  • 기사입력 : 2017년10월11일 10:57
  • 최종수정 : 2017년10월11일 10: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홍성현 기자] 터치로 주문하고 비용은 자동 차감되는 똑똑한 식당이 중국 항저우(杭州)에 깜짝 등장했다. 앤트파이낸셜이(螞蟻金服 마이진푸)이 항저우 윈치대회(雲棲大會)에서 선보인 미래형 레스토랑은 향후 요식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올 것으로 관측된다.  

윈치대회는 알리바바 그룹이 2009년부터 해마다 항저우에서 개최하는 첨단과학기술 축제로 기존에는 알리윈 개발자대회로 불렸다가 지난 2015년 윈치대회로 정식 이름을 바꿨다. 지난해에는 마윈 회장이 윈치대회에서 신소매(온·오프라인과 물류를 융합한 새로운 유통방식)개념을 처음 언급하며 화제를 모았다.

10일 스마트 레스토랑 전시관을 찾은 마윈 회장 <사진=진르터우탸오(今日頭條)>

10일 윈치대회 개막 하루 전, 알리바바 마윈 회장이 윈치대회 전시관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마 회장은 앤트파이낸셜 ATEC 전시관에 마련된 ‘스마트 레스토랑’ 이용 방법을 직접 시연해보였다.

스마트 레스토랑은 알리페이로 유명한 앤트파이낸셜과 생활서비스앱 커우베이(口碑)가 공동 개발한 미래형 식당으로, △터치 주문 △자동 결제 △메뉴 추천 등 간편한 시스템을 갖췄다.

테이블 앞에 앉으면 시스템이 자동으로 고객의 신분을 식별해 과거 소비 데이터를 바탕으로 맞춤형 메뉴를 추천한다. 주문 후 식사를 마치고 나면 자리에서 일어나 떠나면 그만이다. 알리페이(支付寶 즈푸바오) 안면인식 기술로 자동 결제가 진행되기 때문.

앤트파이낸셜 기술실험실 선임기술전문가 린펑(林鋒)은 “미래 식당에서는 종이로 된 메뉴판, 주문을 받는 직원, 계산대 직원이 모두 사라질 것”이라며, “손님은 마치 자신의 집인 것처럼 먹고 싶은 메뉴를 먹고 식당을 떠나면 된다”고 현지 매체에 설명했다.

한편 올해 2017년 윈치대회는 11일(금일) 개막해 14일까지 나흘간 개최된다. 이번 윈치대회에서는 인공지능, 양자컴퓨팅, 핀테크, 사물인터넷 등 알리바바 그룹의 최신 과학기술 및 제품이 공개되며, 글로벌 거물급 인사를 포함해 67개국 4만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2017 윈치대회 앤트파이낸셜 ATEC 전시관 <사진=techweb>

 

[뉴스핌 Newspim] 홍성현 기자 (hyun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