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신화는 계속된다", 신들린 알리바바 경영에 월가도 '好好'

시총 4000억불 클럽진입, 마윈 아시아 최고 부호 귀환
월가 알리바바 주가 최고 30% 추가 상승 전망

  • 기사입력 : 2017년08월22일 08:46
  • 최종수정 : 2017년08월25일 08: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21일 오후 4시47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강소영 기자]마윈 알리바바 창업자가 '아시아 최고 부호'로 돌아왔다. 지난 17일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알리바바 주가가 연속 이틀 상승하면서 시총 4000억 달러를 돌파한 덕분이다. 이날 뉴욕 증시 개장 전 발표된 실적이 시장의 예상치를 크게 웃돌자 시장이 반색한 결과다. 

18일(현지시간) 알리바바의 주가는 167.50달러를 기록, 시가총액이 4150억 달러를 기록했다. 지난주 알리바바의 주가는 연속 5거래일 상승 랠리를 지속했다.

17일 알리바바 그룹이 발표한 2018년 회계연도 1분기(2017.4.1~6.30) 영업수입은 501억8400만위안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56% 증가한 수치다. 이중 알리바바의 핵심 사업 부문인 전자상거래 부분의 영업 수입은 430억2700만위안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58% 늘었다.

월가 알리바바 주가 목표치 상향 조정 

<자료=화얼제젠원>

이후 월가에서는 알리바바 주가 목표치를 상향 조정하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고 중국 매체 화얼제젠원(華爾街見聞)가 18일전했다. 미국의 유명 금융서비스업체 레이먼드 제임스(Raymond James)사는 알리바바의 주가가 현재(18일)보다 34%나 높은 220달러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노무라증권은 알리바바의 주당 목표가를 기존의 170달러에서 201달러로 수정했다. 도이체방크도 201달러에서 208달러로, 그간 가장 신중한 태도를 견지했던 크레디트스위스그룹도 178달러에서 197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목표가를 205달러로 설정한 다이와증권캐피탈마켓은 알리바바 빅데이터 사업의 전망을 높이 평가했다.

이 기관은 "중국 소비시장을 겨냥한 알리바바의 빅데이터 서비스 인프라 추가 투자는 줄어드는 반면 영업수입은 향후 1~3년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본다. 최근 시장 분위기도 뚜렷한 개선세를 나타내고 있어 앞으로 12개월 동안 알리바바의 주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알리바바는 중국 소비/기술 섹터에서 반드시 투자해야 할 종목이다"라고 밝혔다.

 

 ◆ 알리바바 하락에 배팅한 '도박 투자자'  쪽박

알리바바는 애플,구글,마이크로소프트,아마존,버크셔헤셔웨이 등과 함께 세계 10대 상장사(시총 기준, 2017년 8월 17일 기준)으로 성장했다.

17일 저녁 알리바바가 2018년 회계연도 1분기 실적을 발표한 후 알리바바의 주가는 장중 한때 170달러까지 치솟으며 '주식의 신' 워렌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헤서웨이의 세계 6위 시총 상장사의 자리를 넘보기도 했다.

알리바바의 주가 상승폭은 페이스북, 아마존 등 전 세계 유명 인터넷 기업을 월등히 웃돌고 있다.

주가는 기업의 미래 현금흐름, 기업의 수익능력을 반영하는 지표다. 알리바바의 주가 상승은 글로벌 투자자들이 이 기업의 미래 성장성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알리바바의 주가 상승에 모든 투자자가 웃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간 알리바바를 '얕보고' 공매도에 '패'를 던진 투자자들은 올해 손실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중국 펑황왕(鳳凰網)은 비즈니스 인사이더의 자료를 인용해 올해 들어 알리바바 주식을 상대로 공매도에 나섰던 투자자들의 손실 규모가 100억 달러에 이른다고 밝혔다.

◆ 빅데이터, 클라우딩 컴퓨팅 알리바바의 신 성장엔진 

알리바바는 지난 2014년 9월 19일 뉴욕증권거래소에 화려하게 입성했다. 뉴욕 증시 상장으로 250억 달러를 조달, 세계 최대 규모 IPO를 기록하기도 했다. 기업공개로 마련한 자금은 알리바바의 신소매 전략을 위한 프로젝트에 재투자됐다.

알리바바는 '신소매' 전략을 내세우며 쑤닝(蘇寧), 바이링(百靈,) 인타이(銀泰) 등 업체에 투자했고, 차이냐오네트워크, 허마셴셩 등 유통과 물류 분야에서 새로운 혁신 모델을 끊임없이 제시하며 중국 소매시장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이러한 알리바바의 혁신과 도전은 글로벌 투자자들로부터도 높은 점수를 받고 있는 듯하다. 시장 전문가들은 알리바바의 혁신을 가능케한 빅데이터와 클라우드 컴퓨터를 알리바바의 신 성장동력으로 보고 있다.

빅데이터와 클라우딩 컴퓨팅을 기반으로 한 알리바바의 아리윈(阿里雲)은 신 성장엔진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서비스 상품이다. 

아리윈은 중국 클라우드 업계에서 줄곧 선두 자리를 지키고 있다. 모건스탠리의 7월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아리윈의 중국 시장 점유율은 40~50%에 달했다. 뒤를 이은 진산윈, 텅쉰윈, UCloud 등 경쟁자들의 점유율은 모두 한자릿 수에 그친다.

미국 연구기관 모닝스타(Morningstar)는 전 세계 공공 클라우드 시장의 강자 독식 체계가 뚜렷해지고, 2021년이 되면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아리윈 그리고 구글의 4대 기업이 장악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리윈이 서비스하는 업종과 기업은 다양하다. 스타트업부터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소비품, 에너지, 금융, 의료, 제조, 미디어 및 소매까지 사실상 중국 업계 전반에서 아리윈이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