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핫!이슈] 텐센트 어린이 결제실수 통큰 환불, IS가입 장난 쇠고랑, 민물게 다자셰 열풍

  • 기사입력 : 2017년09월29일 16:25
  • 최종수정 : 2017년09월29일 16: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9월 25일~9월 29일)동안 14억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 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왕자영요 게임 화면 <사진=바이두>

◆ 미성년자 잘못된 게임결제, 텐센트 통큰 환불

올 들어 중국에서 미성년자들이 무분별하게 온라인 게임을 결제하는 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자, 텐센트가 미성년자의 잘못된 게임결제에 대해 환불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네티즌들은 철없는 아이들의 잘못에는 기업의 책임도 있다며 텐센트의 조치가 당연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근 중국에선 미성년자의 온라인 게임 결제 피해사례가 속출하면서 정부당국과 사회에서는 기업의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높았다. 돈의 가치를 모르는 어린이들이 부모의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다가 천문학적인 금액을 결제하는 사건도 있었다.

일례로 한 14세 청소년은 부모 명의를 도용해 3개월간 수만위안(수백만원)의 게임머니를 충전했고, 13세 학생은 왕자영요를 그만하라는 부모의 말에 4층에서 뛰어내리기도 했다. 시안(西安)에선 10여명의 부모들이 공동으로 게임회사를 고소하면서 “결제 방식이 간편하고 아이들의 오남용을 막을 장치가 전혀 없다”고 비난했다.

이에 텐센트게임은 “미성년자의 결제사고를 모니터링하는 전담 부서를 운영하며, 미성년자의 비이성적 결제인 것이 확인되면 무조건적으로 전액 환불하겠다”고 발표했다.

왕레이(王磊) 텐센트게임 총감은 “일부 미성년자들은 온라인 게임에 대한 절제력이 부족하다. 최근 유행하는 게임들은 대부분 간편 결제 기능이 있어 미성년자들의 비이성적 결제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고 밝혔다.

한편 텐센트는 지난 7월 인기 모바일 게임 왕자영요(王者榮耀)의 이용시간을 연령대별로 제한해면서 미성년자들의 무분별한 게임을 통제해 왔다.  

베이징시 제1중급인민법원 <사진=바이두>

◆ ‘IS 가입하자’ 장난친 베이징 농민공 쇠고랑 

“나와 함께 IS 가입하자”는 말장난을 한 중국인이 징역형을 선고 받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국 공인일보(工人日報) 등은 25일 사건을 보도하면서 부주의한 언행으로 처벌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베이징에서 근무하는 31살 농민공 장(張)모 씨는 근무를 마치고 숙소에 돌아와 웨이신(微信, 위챗) 에 접속했다. 친구의 소개로 300명이 활동하는 채팅방에 입장한 장씨는 장난을 치기로 결심했다. 그는 위챗 프로필을 빈라덴 머리로 바꾸고 ‘나와 함께 IS에 가입하자’는 글을 올렸다.

당시 채팅방에서는 어느 누구도 이를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베이징시 공안국은 한 달 뒤 사건을 조사하기 시작했고, 장씨를 ‘극단주의죄’로 체포했다.

조사 결과 장씨는 IS세력과는 아무런 연관도 없는 평범한 시민임이 확인됐다. 그러나 베이징 중급인민법원은 “300명이 접속한 채팅방에서 테러리즘과 극단주의를 선전한 것은 ‘극단주의죄’에 해당한다“며 징역 9개월 및 벌금 1000위안을 선고했다.

선고를 받은 장씨는 “아무 생각 없이 던진 농담이 이런 결과를 불러올 줄은 전혀 몰랐다”며 고개를 떨궜다.

중국 공인일보 기자는 “공포주의 선전죄 및 극단주의죄는 지난 2014년 10월 개정된 ‘형법수정안(9)’에 새로 포함된 죄목”이라며 “부주의한 언행으로 처벌을 받는 사람이 생기고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장난 한번에 징역이라니 무슨 말을 하고 살아야 하나?”, “장 씨를 풀어주라고 하면 나도 잡아갈 건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가을 별미 다자셰 <사진=바이두>

◆ 국경절 대목 노린다, 민물게 다자셰(大閘蟹) 열풍

국경절 연휴를 앞두고 민물털게 다자셰 잡이가 시작되면서 다자셰 마케팅이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네티즌들은 추석 선물로 다자셰 구입에 나서는 한편, 다자셰 인증샷을 찍어 SNS에 공유하고 있다.

상하이 및 장쑤성 일대 특산품인 다자셰는 살을 발라 물면 노란 기름이 입술을 적실 정도로 기름지고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상하이와 쑤저우 사이에 위치한 양청후(阳澄湖)에서 나는 ‘양청후 다자셰’를 최고품으로 치며, 그 외에도 10개 호수에서 생산된다.

다자셰는 룽샤(龍蝦, 민물가재)처럼 매년 가격이 오르면서 귀한 대접을 받고 있다. 올해 다자셰 시장 규모는 778억위안으로 지난해(668억위안)보다 16.5% 확대될 전망이다. 징둥(京東)은 올해 다자셰 평균 단가가 지난해보다 200위안 이상 올랐다고 밝혔다.

징둥 톈마오(天貓) 등 전자상거래 업체들은 국경절 연휴를 앞두고 치열한 다자셰 마케팅 경쟁에 나섰다. 올해 전자상거래를 통한 다자셰 거래량은 전체 70%를 차지할 전망이다.

징둥은 중국 전역에 신선물류체계를 구축하고 신속히 털게를 배송하는 물류 시스템을 준비했다. 중국 주요 대도시까지 주문 다음날 바로 배송한다는 방침이다.

톈마오는 양청후 산업협회와 함께 ‘2017 양청후 다자셰 조업축제’를 개최했다. 모델겸 배우 셰팅펑(謝霆鋒, 사정봉)이 직접 털게잡이에 나서면서 행사를 진행했다.

매년 가격이 급등하고 있지만 다자셰 마니아들은 가격은 얼마여도 좋다는 반응이다. 네티즌들은 웨이보에 ‘노란 다자셰 기름을 입술에 묻혀야 겨울까지 힘이 난다’, ‘너무 오래 찌지 말고 익었을 때 바로 꺼내 먹어라’는 등의 글을 올리며 다자셰를 반겼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