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핫!이슈] 베이징 무인 커피점 오픈,조선족 방송인 진싱 토크쇼 폐지, 안면인식 결제

  • 기사입력 : 2017년09월08일 17:06
  • 최종수정 : 2017년09월08일 21: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동현기자]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9월 4일~9월 8일)동안 14억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 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베이징 무인 커피점 등장, ‘2%’ 부족한 카페 운영

베이징에서 세계 최초로 점원이 없는 무인(無人) 커피점이 지난 9월 1일 개장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 카페의 이름은 유인바(友飲吧)로 대외경제무역대학 캠퍼스 내부에 자리를 잡고 있다. 면적은 10평방 미터 정도로 카페 내부에는 두 대의 자동 커피 제조기 및 1 대의 자판기가 배치돼 있다. 더불어 실내에는 테이블, 서적들이 구비돼 있다.

무인 커피점<사진=바이두(百度)>

자동화 기기에서 고객들은 아메리카노,카페 라떼,밀크티 등 20여 종류의 음료를 선택할 수 있고 자신의 기호에 따라 설탕의 농도를 조절할 수 있다. 음료의 가격대는 9.9위안~15.9위안대로 분포돼 있다. 결제의 경우 위챗페이나 알리페이와 같은 모바일 앱으로 결제가 가능하다.

유인바의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커피 제조기 설치에는 3만~9만위안대의 비용이 소요된다”며 “ 3일 마다 커피원두 및 식자재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들은 카페의 운영방식에 대해 현재 소비자들은 카페에서 휴식을 취하고 공부를 하는등 쾌적한 환경이 필수적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이번에 오픈한 무인 카페는 고객을 위한 휴식 공간이 부족하고 단순히 커피 제조 및 판매를 자동화해서 운영원가를 낮추는 데 그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자동화 커피 제조기 <사진=바이두(百度)>

◆중국의 '오프라윈프리' 조선족 출신 방송인 진싱, 돌연 방송폐지로 주목

중국 연예계를 입담으로 평정한 조선족 출신 방송인 진싱(金星)이 사회를 보던 ‘진싱쇼’(金星秀)가 불분명한 이유로 돌연 폐지되면서 그 원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더불어 진행자인 진싱의 이력과 성공 과정도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2015년부터 상하이 동방위성TV에서 방송되기 시작한 진싱쇼는 사회자 진싱의 특유의 독설과 입담으로 높은 시청률을 자랑하던 프로그램이었다. 일각에서는 방송을 지원하던 협찬사들이 사회자 진싱의 독설에 불만을 가지고 방송의 폐지를 요구했다는 관측이 전해지고 있다.

한편 진싱은 1967년 랴오닝성 선양에서 태어났다. 9살 때 인민해방군에 입대해 춤을 배웠다. 해방군 가무단 출신의 진싱은 중국 국가장학생으로 선발돼 미국 뉴욕에서 본격적으로 현대무용을 배웠다. 그 후 현대 무용가로서 그의 입지를 다지며 무용가로서 이름을 날리게 된다.

하지만 그는 무용을 하면서 줄곧 성(性)정체성에 혼란을 겪은 진싱은 중국에 돌아온 후 성전환 수술을 결심한다. 수술 직후 한때 후유증으로 다리 마비증상이 나타나 무용가로서 인생에 최대 위기를 맞이하기도 했다.

무용가로 활동해 오던 진싱이 본격적으로 방송인으로 이름을 알린 것은, 2011년 상하이 동방위성TV의 ‘무림대회(舞林大會)’란 오디션 쇼 프로그램을 통해서다. 진싱은 이 프로그램에 심사위원으로 등장해 거침없는 독설에 가까운 비평으로 주목을 받았다. 그는 과거 한국의 연예계와도 인연이 있다. 진싱은 2002년 한국영화 ‘성냥팔이 소녀의 재림’에 킬러 역할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중국 안면인식 결제 개발 열풍,쌍둥이 식별이 함정(?)

최근 알리페이가 항저우의 KFC 매장에서 안면인식 기반 결제를 상용화한 가운데,안면 인식 기술에 대한 기술적 완성도에 대한 관심도 증폭되고 있다.

일반인들이 우선적으로 관심을 두는 사항은 안면 도용 등 생체 인식기술의 보안성에 대한 우려이다.

앤트파이낸셜의 관계자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3D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사람의 안면이 아닌 사진이나 이미지와 같은 비생물체를 판별해 원천적으로 위조 행위를 차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쌍둥이와 같이 거의 유사한 외모를 지닌 사람의 경우 100% 완벽한 식별을 못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부관계자는 지적했다. 하지만 추가적으로 휴대폰 번호 입력을 통해 한층 보완성을 강화한 상태라고 밝혔다.

더불어 향후 생체인식기술은 한가지 생체 인식 기술에 의존하는 것이 아니라 지문, 음성 ,손금 등 다양한 생체 인식 기술의 적용을 통해 신분 인증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의 또다른 IT 업체 징둥도 안면인식 결제 실시를 위한 테스트에 들어갔다. 현재 징둥은 상하이,선전,베이징 에 소재한 오프라인 매장인 징둥즈자(京東之家)에서 안면인식 결제시스템의 내부 테스트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