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남친 얼굴 까먹겠어요’ 야근으로 악명 높은 중국 기업 TOP 6

마윈 "혼자만 안한다면 조직 부적응자"
야근 줄여달라며 온라인에 항의하기도

  • 기사입력 : 2017년09월15일 17:12
  • 최종수정 : 2017년09월15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백진규 기자] 중국에는 ‘일은 영원히 끝나지 않는다(工作是做不完的)’는 말이 있습니다. 혼자 열심히 야근하면서 동료들의 사기를 떨어뜨리는(?) 직원에게 얼른 퇴근하라며 해주는 말인데요. 중국 유명 인터넷 IT기업 종업원들이 고액연봉과 엄청난 복지로 부러움을 사지만 밤시간에 야근으로  엄청 시달리는 것 모르셨죠? 야근으로 악명 높은 중국 기업을 살펴보겠습니다. 모두 한번쯤은 이름을 들어봤을 법한 IT기업들이네요.

◆ 6위 58간지(趕集)

중국 포털사이트 58간지 <이미지=바이두>

중국 대표 부동산, 취업, 생활 포털사이트 58간지. ‘취업하고 싶으면 58(오빠)를 찾아라’는 광고 카피로도 유명합니다. 한국에 있는 중국인과 중국에 있는 한국인을 대상으로 부동산, 여행 정보도 제공하고 있는데요.

지난해 9월 58간지는 아침 9시부터 저녁 9시까지 일주일에 6일 일하자는 '996근무제'를 도입했다가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죠.

당시 야오진보(姚勁波) 58간지 회장이 중국 SNS 웨이보(微博)에 ‘996근무제’에 대한 설명을 올리자, 하루 만에 1600개가 넘는 댓글이 쏟아졌습니다. ‘남친이 58간지 다닙니다. 야오회장님, 남친 얼굴 좀 안 까먹게 도와주세요’, ‘직원 사생활에 대한 배려는 조금도 찾아볼 수 없는 악덕 기업이다’ 등 다양한 반응이었는데요.

58간지는 평균 야근시간 3.75시간으로 야근 많은 기업 6위를 차지했습니다.

◆ 공동4위 징둥닷컴(京東)

징둥닷컴은 알리바바 다음의 중국 전자상거래 2위업체로, 최고의 직원 복지와 함께 직원 업무강도도 둘째가라면 서럽다고 하는데요.

최근 공개된 징둥 내부 인사규정에도 무시무시한 내용들이 담겨있었습니다. 규정에 따르면, 관리자가 24시간 내에 이메일에 답변하지 않으면 퇴출, 모든 관리자의 스마트폰은 24시간 내내 켜져 있어야 한다고 합니다.

또한 1선 직원 및 고객의 요구에 아무런 데이터나 근거 없이 ‘노’라고 하지 말라는 ‘노노노’원칙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고객은 좋겠지만, 직원 입장에선 힘들겠죠?

징둥의 한 택배직원은 올해 2월 ‘택배원이 류창둥(劉強東) 회장에게 드리는 3가지질문’이란 글에서 명절에도 마음대로 쉬지 못하고, 직원으로서 자존감을 느껴보지 못했다고 토로했습니다.

징둥의 평균 야근시간은 3.86시간이었습니다.

◆ 공동4위 왕이(網易, 넷이즈)

<사진=바이두(百度)>

왕이는 중국의 유력 포털사이트 및 게임 개발기업입니다. 한국에도 넷이즈 플랫폼에서 게임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올해 2분기 순이익은 133.8억위안으로 전년 동기비 49.4%나 증가했습니다. 실적이 좋은 만큼 왕이에 취업하고 싶다는 중국 취준생들도 많은가 봅니다.

그래서일까요? 왕이는 야근시간뿐만 아니라 업무 강도가 무시무시하기로 유명한 기업입니다. 왕이 직원들 스스로가 “어렵게 들어온 회사. 자리를 지키기 위해선 목숨 걸고 ‘선진’ 근무시스템을 따라야 한다”는 농담을 할 정도인데요.

무엇보다도 야근비가 없다는 게 충격적입니다. 한 직원은 “업무가 많다. 야근비는 없다. 업무가 정말 많다. 야근비는 없다”며 울상을 짓기도 했죠. 야근비뿐만 아니라 식비 교통비 지원도 없이 일한다는 왕이 직원들, 고생 많으십니다!

왕이의 평균 야근시간은 3.86시간으로 징둥과 함께 공동 4위를 기록했습니다.

◆ 3위 알리바바(阿裏巴巴)

‘명언 제조기’로 불리는 마윈 알리바바 회장. “너의 잠재력을 믿고 야망을 버리지 말라”는 그의 말은 중국 청년들의 가슴을 뛰게 했죠. 그렇다면 알리바바 직원들에게는 어떤 유명한 말을 했을까요?

“야근하라고 하지 않겠다. 하지만 모두가 야근하는데 혼자만 야근하기 싫다면, 그것은 네가 조직 문화에 적응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마윈의 근무 명언 입니다.

알리바바 직원들 사이에선 이런 말도 유행하고 있습니다. “야근은 옳다. 야근하지 않는 것도 옳다. 하지만 정해진 기간 내에 일을 끝내지 못하는 것은 틀리다.”

명실공히 중국 최고 기업인 알리바바의 직원으로서 누리는 혜택도 많을 텐데요. 높은 연봉, 든든한 복지, 알리바바의 명성을 생각하면 도저히 그만둘 수가 없다고 하네요.

알리바바 직원들은 평균 9시 53분까지(야근 시간 3.89시간) 야근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 2위 텐센트(騰訊)

텐센트는 중국판 카카오톡 웨이신(微信, 위챗), 모바일 게임 왕자영요(王者榮耀, 펜타스톰)로 우리에게도 친숙한 기업입니다. 알리바바와 엎치락뒤치락하며 중국 1등기업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요.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필요한 건 뭐다? 야근이다!

텐센트 직원이 웨이보에 올린 글을 요약해 보겠습니다. ‘선전(深圳)엔 희한한 기업이 있습니다. 6시 퇴근버스에 몰려 타면 피곤하니까 자발적으로 야근을 하죠. 이왕 야근한 거 저녁 8시 회사에서 주는 공짜밥도 먹으면 좋겠죠. 조금만 더 있으면 10시, 교통비도 지원해 주니 계속 야근해 볼까요? 직원도 회사도 모두 인정과 의리가 넘치죠. 회사 이름은 바로 텐센트입니다.’

사실 텐센트는 직원들 스스로가 홀린 듯 야근할 정도로 복지가 좋은 기업으로 유명한데요. 회사에서는 ‘야근조사단’을 조직해 야근하는 직원에게 얼른 퇴근하라고 한다며 ‘야근 많은 기업’ 이미지에 억울함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회사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야근 많은 기업 2위는 야근시간 3.29시간인 텐센트가 차지했습니다.

◆ 1위 화웨이(華為)

화웨이(華為) <사진=바이두>

대망의 야근 1위 기업은 ‘중국의 미래는 밝다(中華有為)’는 화웨이(華為)가 차지했습니다. 평균 야근시간은 3.96시간이었습니다.

화웨이는 소형 전화교환기 제작부터 시작해 중국 최대 통신제조업체로 성장한 기업입니다. 런정페이(任正非) 화웨이 회장은 “기업이 발전하려면 이리의 민감한 후각, 불굴의 진취성, 팀플레이 정신 이 세가지 요소를 갖춰야 한다”며 ‘이리 문화’를 설파한 기업가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만큼 업무 강도가 세기로도 유명한데요. 1991년부터 연구실 한켠에 자리하게 된 야전침대는 화웨이 기업문화의 상징이 됐습니다.

업무가 많아 애인과 헤어졌다, 이혼했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정도인데요. 지난 2008년엔 업무 스트레스로 직원이 자살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채찍이 있다면 당근도 따라와야겠죠? 화웨이는 근무경력 3년 이상이면 연말 보너스 15만위안을 지급하는데다, 연봉 100만위안(약 1억7300만원)이 넘는 사원도 1만명이나 된다고 합니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