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시총 6000억위안 돌파 귀주모태, 주가 거품론 다시 고개

거품 형성 초기 단계 '주의론' 확산
'실적 양호, 장기 가치 투자 종목' 주장도

  • 기사입력 : 2017년06월30일 15:29
  • 최종수정 : 2017년06월30일 15: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강소영 기자] 중국 증시의 황제주 귀주모태(구이저우마오타이 貴州茅台)의 시가총액이 6000억 위안을 돌파하며 파죽지세의 주가 상승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귀주모태의 주가 적정성에 대한 논란도 뜨거워지고 있다.

귀주모태는 최근 주당 500위안 돌파를 목전에 놓고 투기 조짐에다 거품론 까지 불거지면서 주가가 숨고르기를 하는 형국이다.  거품을 경고하는 목소리와 함께 다른 한편에서는 추가 상승을 점치는 낙관론이 팽팽히 맞서면서 투자자들은 매매 결정에 혼란을 겪고 있다. 주가 경계론과 낙관론 각측의 견해를 들어본다.

◆ 경계론: 가격에 거품 형성 초기 단계, 추격매수 '주의보'

귀주모태의 신고가 기록 경신 행진은 최근 2년 그 수를 세기 힘들만큼 빈번하게 이뤄지고 있다. 지난 27일에도 귀주모태는 481.1위안으로 장을 마감, 다시 역대 최고가 신기록을 세웠다. 29일과 30일 주가가 혼조세를 보이며 시총도 6000억위안 아래로 내려갔지만 상승 추세가 꺾였다고 보기엔 이르다는 진단이다  

27일 귀주모태 종목이 또 다시 최고가 기록을 실현한 후 그간 귀주모태 주가의 추가 상승을 줄곧 주장했던 대표적인 '낙관파'이자 유명 투자자인 둥바오전(董寶珍)이 돌연 '귀주모태 주가 거품설'을 제기했다. 

그는 "장기적인 안목에서 볼때 귀주모태의 주가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기존의 견해에는 변함이 없지만, 현 상황과 현재의 귀주모태 펀더멘탈에서는 시총 6000억위안은 과대 평가된 측면이 있다"고 주장했다.

둥바오전은 "귀주모태의 주가가 현재의 실제 가치를 웃돌면서 주가에 거품이 끼기 시작했다"며 "주가수익배율이 30배 이하에서 유지돼야 모든 투자자에 유리하다. 30배를 넘어서면 리스크에 노출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의 발언은 시장 내부에서 일고 있는 귀주모태의 주가 적정성에 대한 논란에 '기름'를 붓는 계기가 됐다. 이후 귀주모태의 주가상승의 지속성에 의구심을 품는 의견이 더욱 많아지면서 양측의 논쟁이 더욱 뜨거워진 것. 

선양(審陽) 둥팡(東方 동방)증권 수석애널리스트도 둥바오전의 견해에 힘을 실어줬다.

선 애널리스트는 "최근 귀주모태의 주가 상승을 촉진하는 주된 요인은 실적에 대한 믿음이다. 수요가 공급을 웃돌면서 귀주모태 판매가격도 계속 올라가고 있고, 이것이 실적개선으로 이어진 것. 그러나 귀주모태 주식에 이미 주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을 간과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전문가는 "귀주모태의 공급 부족은 대형 자본의 사재기로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공급량이 부족한 것이 아니라 가격을 올려 높은 가격에 판매, 차익을 실현하려는 일부 대형 자본의 매점매석 행위가 시장을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귀주모태 최근 5년 주가추이[그래프=텐센트재경]

 ◆ 낙관론: 귀주모태 여전히 저평가, 가치투자자 겁먹지 말아야

반면 귀주모태 주가의 추가 상승을 여전히 지지하는 견해도 적지않다.

중국 사모펀드 업계의 노장으로 불리는 단빈(但斌)은 "귀주모태의 주가는 여전히 저평가돼있다"고 단언했다.

그는 "앞으로 반년 뒤인 2018년 귀주모태의 주당 수익은 22~25위안이 될 것으로 본다. 지난해 현금배당액 15위안, 주가 475위안을 기준으로 환산할때 수정주가는 460위안이 된다. 이를 근거로 보면 2018년 귀주모태의 주가수익배율은 18.4~20.9배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투자 전문가 한광빈(韓廣斌)은 "귀주모태의 현재 주가수익배율이 30배를 넘어섰다 해도 크게 걱정할 필요없다. 귀주모태의 실제 가치를 고려할때 매우 적정한 수준이다"라고 밝혔다.

한광빈이 이끄는 사모펀드 회사는 중국에서도 실적 기준으로 상위권에 드는 기관이다. 신쓰저(新思哲)1기 상품의 5년 수익률은 286.45%에 달하고, 5년 만기 상품의 실적은 전국순위에서 6위를 차지했다.

그는 "귀주모태는 장기투자에 매우 적절한 종목이다. 일시적으로 주가가 하락한다면 매수량을 늘릴 절호의 기회로 삼을 수 있다"고 밝혔다.

류밍다(劉明達) 밍다인베스트먼트의 이사장도 "앞으로 3년 귀주모태가 4만t을 공급해 판매한다면, 연간 순익이 400억위안에 달하게 된다. 25~30배의 주가수익배율을 기준으로 환산하면 귀주모태의 시총은 1조~1조2000억위안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밍다가 이끄는 밍다인베스트먼트도 중국 자본시장에서 명성이 자자한 기관투자자다. 밍다의 대표적 사모펀드 상품은 2005년 11월 28일 설립 후 현재까지 누적 수익률이 700%를 넘어섰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