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A주 황제주 귀주모태, 취업시장에서도 '신의 직장'

5년 만에 채용문 열리자 수천명 취준생 '와르르'

  • 기사입력 : 2017년06월28일 16:59
  • 최종수정 : 2017년06월28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28일 오후 3시40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강소영 기자] 중국의 대표 술 브랜드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毛台 귀주모태)가 A주 시장뿐만  아니라 취업시장에서도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다.

자본시장에서 투자자가 몰려들며 27일 또다시 신고점을 기록하며 한때 시가총액 6000억위안을 넘겼던 구이저우마오타이에 이번에는 구직을 원하는 수많은 중국 청년들이 몰려들고 있다는 소식이다. 

구이저우마오타이 술

중궈신원왕(中國新聞網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지난 21일 구이저우마오타이가 구인공고를 낸 직후 순식간에 많은 응시자가 몰려 구이저우마오타이의 입사지원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구이저우마오타이는 22일부터 26일까지 5일 동안 최대 2000명의 입사 지원서를 온라인으로 받을 계획이었다. 그러나 공고를 발표한 21일 당일 수십만 명이 지원서 제출을 시도하면서 시스템이 과부하로 다운되버리는 해프닝까지 생겨나게 됐다.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게 되자 구이저우마오타이 측은 입사 지원 신청을 잠정 중단, "2017년 6월 23일 오전 8시 시스템이 정상 복구되오니 많은 지원자들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라는 공고를 내고 즉각 시스템 점검에 나섰다.

그러나 시스템이 복구가 된 후에도 지나치게 많은 지원자가 몰린탓에 온라인 지원을 순조롭게 진행할 수 없었다고 중궈신원망은 전했다.

구이저우마오타이에 구직자가 몰린 것은 △ 주가가 최고가 경신 행진을 이어가는 등 회사에 대한 전망이 밝은데다 △브랜드 이미지 제고로 입사를 원하는 청년이 늘어나고 있고 △ 급여와 복리후생이 뛰어나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구이저우마오타이에서 5년간 일해온 한 관계자는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근무 시간은 하루에 5시간 밖에 되지 않는데 연봉은 13만위안(약 2180만원)으로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곳에서는 직원들이 회사의 주택 공적금(公積金 일종의 사회보험. 주택 구매를 목적으로 근로자와 회사가 함께 불입하는 기금)만으로도 집을 살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구이저우마오타이가 지난 5년 동안 직원 채용을 하지 않았다는 점도 구직자가 몰린 한 가지 이유로 풀이된다. 구이저우마오타이의 브랜드 가치가 올라가면서 이곳에서 일하고 싶어나는 청년들은 늘어나고 있지만 그간 직원채용을 자주 하지 않았다.

중국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는 구이저우마오타이의 취업 방법과 근무조건을 문의하는 질문이 다수 올라와 있다. 5년 만에 구인공고가 발표되면서 이번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수요가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구이저우마오타이가 인력을 채용하려는 분야는 사무직이 아닌 주류를 공장에서 제조하는 생산직이다. 지원자격 요건이 까다롭지 않다보니 지원자가 더욱 늘어나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18~28세 전공 불문 4년제 대학 졸업자는 모두 지원할 수 있다.

대학을 졸업하고 '화이트 칼라' 근로자가 되길 원하는 구직자에겐 이번 구이저우마오타이의 일자리가 적합하지 않을 수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 전했다.

생산직 근로자를 채용하기 때문에 채용 시험은 서류전형과 체력 테스트 및 필기시험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체력 테스트는 달리기로 평가한다. 남자는 1000m, 여자는 800m를 4분 30초 내에 완주해야 체력 테스트에 합격할 수 있다.

구이저우마오타이 측은 비록 생산직 직원을 채용하지만 문화와 지적 수준을 판가름할 수 있는 필기시험 성적도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고 강조했다. 체력 테스트를 통과한 사람들 가운데 필기시험 성적이 높은 지원자가 최종 합격하게 된다.

이번에 채용할 인력은 하루 근무 형태가 오전 근무, 오후 근무의 반일제 근무 시간이 짧지만 노동강도가 상당히 센 것으로 알려졌다. 실내온도가 섭시 40도가 넘는 주류 제조공장 안에서 고강도의 노동을 해야하는 업무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