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SK㈜, 유럽 의약품 시장 공략 속도…현지 생산공장 인수

BMS 유럽 생산공장 인수, 국내기업 첫 사례
글로벌 판매망 구축, 바이오∙제약 육성 의지

  • 기사입력 : 2017년06월18일 11:34
  • 최종수정 : 2017년06월18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정광연 기자] SK㈜(대표 장동현)가 글로벌 제약사의 생산공장 인수로 의약품 핵심시장인 유럽 공략에 본격 나섰다.

SK㈜의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텍(대표 박준구)은 아일랜드 스워즈에 위치한 브리스톨마이어스스큅( BMS)의 대형 원료의약품 생산 공장(8만1000리터 규모)을 인수한다고 18일 밝혔다. 인수 금액은 양사 계약조건상 비밀준수조항에 따라 공개하기 않기로 했다.

국내 기업이 글로벌 제약사의 생산 설비를 통째로 인수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SK바이오텍이 선진 유럽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SK㈜는 이번 인수를 통해 핵심 성장 사업인 바이오∙제약 영역에서 글로벌 사업 확장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 또한 SK바이오텍은 생산 설비와 전문 인력은 물론 BMS의 합성의약품 공급계약과 스워즈 공장에서 생산 중인 아스트라제네카 공급계약까지 가져오게 됐다.

BMS 스워즈(Swords) 생산시설 전경. <사진=SK㈜>

이번 인수로 SK는 세계 CMO(위탁생산회사) 시장을 양분하는 유럽 지역에 생산기지를 보유하게 됐다. BMS가 보유한 글로벌 판매망과 생산노하우가 SK바이오텍의 기술력과 만나 미래 성장 가능성을 최대치로 끌어올릴 것으로 업계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스워즈 공장에서 생산되는 원료의약품은 인구고령화로 갈수록 수요가 증가하는 항암제, 당뇨치료제 및 심혈관제로 시장 전망이 밝은데다, BMS∙아스트라제네카 등 선진 제약사들의 제품이 대부분이라 SK바이오텍의 매출 신장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SK㈜ 관계자는 “이번 M&A는 아일랜드 정부 및 아일랜드 투자청(IDA)의 적극적인 지원 하에 성사된 것인 만큼 추후 유럽 내 CMO 사업확장에도 지속적인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성과는 최태원 SK 회장의 바이오∙제약에 대한 뚝심 있는 장기 투자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최 회장은 성공여부가 불확실하며 장기적으로 지속적인 투자가 필요한 바이오∙제약 산업에 20년 이상 장기 투자를 계속했다. 2007년 지주사 체제 전환 이후에도 신약개발 조직을 지주회사 직속으로 두고 그룹 차원의 투자와 연구 역량을 결집해 왔다.

이 같은 지원에 힘입어 SK바이오텍은 2020년까지 매출 1조5000억원, 기업가치 4조원 규모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 세계 의약품 생산시장 규모는 620억 달러(약 70조 원)로 고령화에 따른 만성질환 증가 등으로 2020년까지 평균 6%의 안정적 성장이 예상된다.

BMS는 130년 전통의 세계적 제약사로 지난해에만 190억 달러(21조)의 매출을 기록했다. SK바이오텍은 20여 년간 합성 원료의약품을 생산해왔으며 90% 이상을 북미∙유럽의 글로벌 제약사에 수출하고 있다.

박준구 SK바이오텍 대표는 “SK바이오텍과 스워즈 공장의 기술력과 품질관리 노하우가 만들어낼 시너지에 고객사들이 벌써부터 큰 기대를 하고 있다”며 “증설 등 사업확장을 가속화하고 내부 R&D역량을 결집시켜 고부가가치 상품 수주를 통한 '밸류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텍은 현재 세종 명학산업단지 내 16만리터 규모의 증설을 완료했으며 2020년까지 80만 리터 규모로 생산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첫 1000억원 돌파하고 영업이익은 300억원을 달성하는 등 매년 20~30%의 실적 상승을 기록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정광연 기자(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