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스타트업, "스타급 전문가 모셔라" 총력전

대기업 출신 전문가 '스타트업행'...전문성·시스템 이식 등 중책
업계·전문가 "기업 상황 따라 영입 방식 달라... 영입 후 통합 중요"

  • 기사입력 : 2017년06월02일 17:12
  • 최종수정 : 2017년06월02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성상우 기자] 주요 스타트업들이 올 상반기 외부 전문가들을 대거 영입했다. 대부분 창업 초기 단계를 거치고 시장 안착과 검증을 마친, 이른바 '잘나가는' 스타트업들이다. 장기간 전문직 및 대기업에서 '시스템'을 경험하고 사업 경험을 쌓은 영입 인사들의 노하우를 이식받아 '스타트업'에서 정규 조직과 전문성을 갖춘 '기업'으로 변모해나간다는 각오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스타트업들이 외부에서 영입한 대표적 '스타급' 인사는 김상헌 우아한 형제들 사외이사(전 네이버 대표), 강신봉 알지피코리아 대표(전 이베이차이나 CMO), 조세열 8퍼센트 최고재무책임자(전 맥쿼리증권 전무), 김준균 엘리펀드 대표(전 하이자산운용 상무) 등이다.

외부 인사 수혈에 가장 적극적인 업체는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 형제들이다.

지난 1월 최고전략책임자(CSO)에 글로벌 컨설팅 기업 맥킨지앤컴퍼니 출신 오세윤 시니어 컨설턴트를 영입한데 이어 4월엔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를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우아한 형제들 관계자는 오세윤 CSO가 "회사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기존 사업 부문 강화 및 신규 사업 개발, 투자자 관계(IR) 등 분야를 총괄한다"고 설명했다.

김상헌 사외이사에 대해선 "주기적으로 대표와 만나 경영 이슈에 관해 의견 교환을 하는 것으로 안다"며 "앞으로도 특정 분야에 국한된 역할이 아니라 경영 전반에 대해 폭 넓은 조언을 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스타트업들이 영입한 외부 전문가. 왼쪽부터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조세열 전 맥쿼리증권 전무, 박지희 전 요기요 부사장 <사진=우아한 형제들, 8퍼센트, 렌딧>

우아한 형제들은 이 외에도 CJ그룹, 맥도날드, SK플래닛등 이미 다수의 대기업 출신 전문가들을 영입해 경영상 주요 포지션에 포진시켰다.

P2P(Peer to peer) 금융업계에서도 외부 전문가 수혈은 활발히 진행 중이다. 지난 4월 '렌딧'이 배달 앱 '요기요'의 박지희 전 부사장을 마케팅 총괄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8퍼센트'가 CFO에 조세열 전 맥쿼리 증권 전무를, '엘리펀드'가 지난 1일 김준균 전 하이자산운용 상무를 대표이사(CEO)로 선임했다.

그 밖에 지난 3월 물류 스타트업 '메쉬코리아'가 일본 법인 대표에 SK텔레콤과 SK플래닛에서 18년간 해외사업을 담당했던 최지현 대표를 영입했고, 배달앱 '요기요'와 '배달통'을 서비스하는 알지피코리아는 지난달 30일 이베이차이나의 CMO를 역임했던 강신봉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했다.

대기업 임원에서 스타트업으로 자리를 옮긴 이들은 모두 신생 조직에 '전문성'과 '시스템 구축'이라는 중책을 맡았다. 업체들은 각자 처한 시장 상황 및 중장기 목표에 따라 힘을 실어야 할 사업 부문이 다른데 이곳에 외부에서 영입한 전문 인재를 집중 배치한다고 설명했다.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는 업체는 재무 조직을 구축할 재무 전문가를, 기술 기반 업체들은 개발자 출신의 외부 인재를 영입하는 형태다.

최근 삼일회계법인 출신 회계사 장성진 이사를 CFO로 영입한 바 있는 '식권대장'의 조정호 벤디스 대표는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오르면서 전문적인 내부 운영이 필요해짐에 따라 전문가 영입을 시작했다"며 "고객층이 확대되면서 외부 영입 전문가 비율은 늘어나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외부 전문가 영입 과정을 성공적으로 끝마치려면 기존 구성원과의 '통합'도 중요하다고 지적한다. 외부 전문가 영입은 기존 내부 직원들과의 공감대 속에 이뤄져야 하며 영입 이후에도 지속적인 소통을 통한 '화학적 결합'이 중요하다는 설명이다.

조성주 카이스트 경영대 교수는 "외부 전문가 영입을 통해 회사가 성장하려면 새로 영입한 전문가들이 기존 멤버들을 존중해야 한다"며 "신규 멤버가 기존 멤버들과 조화되지 못하면 오히려 조직에 해가 된다. 신규 멤버들과 창업 초기 멤버들 사이의 책임 및 권한 배분과 처우 등을 적절히 조절하는 과정도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