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산업

P2P금융 렌딧, 박지희 전 요기요 부사장 영입

배달앱 '요기요' 거친 마케팅 전문가

  • 기사입력 : 2017년04월04일 09:36
  • 최종수정 : 2017년04월04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 성상우 기자] 배달앱 '요기요'의 창업자가 P2P 금융 스타트업 렌딧(대표 김성준)에 합류했다.

렌딧은 박지희 요기요 전 마케팅 총괄 부사장을 마케팅 총괄 이사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박 이사는 인터콘티넨탈 호텔스 그룹(IHG)의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온라인 마케팅 총괄직을 거쳐 지난 2012년 6월 배달앱 '요기요'를 운영하는 알지피코리아에 창업 멤버로 합류했다.

렌딧은 박지희 요기요 전 마케팅 총괄 부사장을 마케팅 총괄 이사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사진=렌딧>

렌딧 측은 박 이사가 요기요 마케팅 총괄 시절, TV 광고를 거쳐 요기요 모바일 앱으로 유입되는 사용자 행태 및 경로를 측정하는 툴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시청률로만 추정해야 했던 TV 광고의 효과를 데이터에 입각해 보다 정확한 측정을 가능케 했다는 평가다.

박 이사는 "렌딧은 정교,효율,투명이라는 명확한 브랜드 가치를 가진 핀테크 스타트업이라는 점에서 마케팅의 역할이 무한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앞으로 다양한 고객 접점을 개발해 도약의 발판을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렌딧은 지난 2015년 설립된 P2P 금융기업이다. 4일 현재 누적대출액은 388억원으로 개인신용대출 부문 1위다. 

[뉴스핌 Newspim] 성상우 기자 (swse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