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특검, 삼성 외 대기업도 ‘뇌물죄’ 수사

특검 “다른 대기업 수사도 매우 중요하다”

  • 기사입력 : 2017년02월17일 14:58
  • 최종수정 : 2017년02월17일 15: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기락 기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 외에도 국내 대기업에 대한 수사 의지를 드러냈다. 수사기간이 부족해 사실상 포기했으나, 기간이 연장된다면 하겠다는 것이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17일 정례브리핑에서 ‘수사기간 연장되면 핵심 수사대상이 대기업 뇌물죄로 보면 되냐’는 취재진 질문에 “연장되면 수사대상 14가지 중 미수사 부분 중심으로 하되, 다른 대기업 수사도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삼성을 비롯해 현대차, SK, 롯데, 포스코 등 대기업은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과 연루된 미르재단·K스포츠재단 등에 출연금을 냈다. 출연금 규모는 미르재단 486억원, K스포츠재단 288억원 등 총 774억원이다.

앞서 특검은 전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수사기간 연장 신청서를 제출했다. 특검 수사는 이달 28일 종료된지만, 1회에 한해 30일 연장할 수 있다.

이미지 컷 <사진 = DB>

[뉴스핌 Newspim] 김기락 기자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