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정치

반기문 전 총장 귀국 D-1, 대선캠프측 실무진 본격 활동 개시

이도운 대변인, 이번주 반 전 총장 일정 공개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0:25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0: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신정 조세훈 기자] 반기문 전 유엔(UN)사무총장이 오는 12일 귀국할 예정인 가운데, 마포 반기문측 대선캠프 인사들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11일 반기문 측 대선캠프 대변인을 맡은 이도운 전 서울신문 부국장은 "내일 반 전 총장이 공항에 들어오면 아마 현장으로 많이 다닐것"이라며 "앞으로 언론창구를 맡아 열심히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정치적 의미의 캠프는 아니고 반 총장을 보좌하는 실무팀 정도로 봐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반 전 총장은 우선 국민의 의견을 많이 들어보고 싶어한다"며 "서민, 취약계층, 청년층 삶의 현장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등을 알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그 뒤 "국가화합과 사회통합 등 이러한 문제를 고민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일정을 설명하는 이도윤 대변인 <사진=조세훈 기자>

반 총장은 현장을 도는 과정에서 가급적 수행원을 줄이고 의전인력도 줄여 간소하고 단출하게 시민들과 스킨십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이런 차원에서 당초 내일 귀국후 서울 사당동 자택까지 대중교통을 이용할 예정이었으나 여행객들이나 다른분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 같아 이를 안하기로 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이 대변인은 본격 귀국하는 반 전 총장의 이번주 일정을 공개했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반 전 총장은 내일 오후 5시30분 아시아나항공편으로 인천공항에 입국하며, 현장에서 약식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튿날인 13일에는 국립현충원을 참배할 예정이다.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방침이다. 참배 후에는 사당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주민신고를 할 예정이다. 그런뒤 오후에 실무준비팀과 보좌팀와 상견례를 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오는 14일엔 충주에 거주중인 모친을 찾고 현지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그 뒤 고향인 충북 음성 부친 선영에도 들를 예정이다. 음성 꽃동네도 방문한다. 이어 충주시민과 인사하는 시간을 갖고 가족 친적들과 저녁을 함께할 예정이다. 15일에는 서울로 올라와 실무진들과 회의를 하고 개인적인 휴식에 들어간다.

[뉴스핌 Newspim] 김신정 조세훈 기자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