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내일 귀국하는 반기문 전 유엔총장 호된 신고식...동생·조카 뉴욕서 뇌물혐의 기소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09:11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수경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동생과 조카가 뇌물 증여 혐의로 미국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기문 전 유엔총장은 12일 오후 귀국한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사진=뉴시스>

10일(현지시간) 복수의 미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반기문 전 유엔총장 동생과 조카는 베트남에서 8억 달러(약 9600억원) 상당의 건물을 매각하면서 관료에게 뇌물을 제공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금액은 50만 달러(약 6억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반기문 전 총장의 조카인 반주현 씨는 뉴욕에서 부동산 중개인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그의 아버지 반기상 씨는 한국의 건설업체인 경남기업 고문으로 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소에 앞서 경남기업이 베트남에 소유한 '랜드마크 72' 빌딩을 매각하려는 과정에서 두 사람이 반 전 총장의 직위를 이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바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수경 기자 (sophi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