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CES 2017 폐막] 아마존 인공지능 '알렉사' 각광

국내업체, 인공지능 경쟁력 과제...글로벌 기업 앞다퉈 협업

  • 기사입력 : 2017년01월09일 10: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09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겨레 기자] 3800개 업체가 참여한 세계 최대 정보기술(IT)박람회 'CES 2017'이 8일(현지시간) 막을 내렸다. 올해 CES 주인공은 단연 인공지능(AI)이었다.

가전제품과 자율주행차, 로봇, 스피커 제조사들은 앞다퉈 스스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판단하는 인공지능을 탑재하고 사용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했다.

폭스바겐이 아마존의 인공지능 '알렉사'와 연동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CES 2017에서 선보였다. <사진=김겨레 기자>

개막 후 첫 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선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는 “인공지능이 그동안 꿈꿔 오던 가능성들을 실현시키고 있다"며 "공상과학에나 등장하던 것들이 수년 안에 현실이 될 것”이라고 단언했듯 올해 CES에선 ‘AI 비서’가 대세였다.

특히 'AI 비서 원조인 아마존의 ‘알렉사’가 올해 CES의 주인공'이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로 알렉사를 탑재한 ‘AI 비서’ 시장에 진출한 기업이 많았다. 아마존은 CES에 참여하지 않았다.

LG전자는 올해 첫 스마트 냉장고를 선보이면서 알렉사를 연동했다. 사용자가 알렉사를 불러 음악 재생, 뉴스 검색, 온라인 쇼핑, 일정 확인 등의 명령을 내릴 수 있다. 

아울러 LG전자는 집 안의 스마트 가전들을 모두 연결해 제어하는 '허브 로봇'에도 알렉사를 탑재했다. 허브 로봇에 말을 걸면 스마트홈을 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의 대형 가전업체 월풀도 올해 내놓을 세탁기와 오븐 등 스마트 가전제품 알렉사와 연동하겠다고 밝혔다. 신제품 뿐만 아니라스마트 가전제품도 알렉사 애플리케이션(앱)이 출시되면 연결할 계획이다. 

코웨이는 알렉사를 연계한 코웨이 공기청정기 '에어메가'를 공개했다. 음성 명령으로 공기청정기의 풍량 조절, 실내 공기 오염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화웨이는프리미엄 스마트폰 메이트9에 처음으로 알렉사에 접속할 수 있는 앱을 탑재했다.  

완성차업계도 마찬가지다. 포드의 일부 모델을 타는 사람은 "알렉사, 포드모바일에 내 차 시동을 걸라고 해 줘"나 "알렉사, 포드모바일에 차를 잠그라고 해 줘" 등의 명령을 할 수 있다. 폭스바겐은 전시장 부스 내에 아마존 알렉사의 음성인식 기능을 체험하는 부스를 따로 마련했다.

또 일본 닛산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음성인식 비서 '코타나'와 협업한다고 밝혔다.

도요타는 자동차가 탑승자와 실시간으로 교감하는 자율주행 콘셉트카 ‘아이(愛i)’를 공개했다. 유이는 자율주행차에 인공지능(AI)을 탑재해 탑승자의 감정이나 신체 상황 등을 읽어내 주행에 반영한다. 대화 기능을 적용해 자율주행 모드로 갈 지, 수동으로 주행할 지 여부도 파악한다.

조성진 LG전자 최고경영자(부회장)는 "CES 현장을 둘러보니 제품에 인공지능을 접목하는 분야가 굉장히 빠르게 변한다고 느꼈다"며 "해당 분야를 빨리 발전시켜야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