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CES 2017] 박람회 주인공은 미래車...IT동맹 '굳건'

자동차업계, 자율주행기술 선보여
퀄컴·엔비디아·인텔 등 IT업계와 전략적 협업도

  • 기사입력 : 2017년01월06일 17:27
  • 최종수정 : 2017년01월06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라스베이거스(미국)=김겨레 기자]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박람회 'CES 2017'의 주인공은 단연 자율주행차로 대변되는 미래 자동차다. 최근 전자와 자동차 산업 간 융합이 가속화되면서 자동차 전시 비중이 매년 높아지고 있다.

올해 CES에는 현대기아차를 비롯해 벤츠, BMW, 폭스바겐, 포드, 도요타, 피아트-크라이슬러 등 전 세계 10여개 완성차 업체가 부스를 차리고 최신 자율주행 기술을 공개했다. 

운전대가 없는 폭스바겐의 미래 콘셉트카 <사진=김겨레 기자>

폭스바겐과 BMW는 아예 핸들을 없앤 자율주행 콘셉트 카를 공개하며 완전 자율주행기술을 강조했다. 

폭스바겐은 첫 콤팩트 전기차 모델인 '아이.디(I.D.)'를 비롯해 아마존의 인공지능(AI) '알렉사'와 자동차를 연결해 음성 명령으로 자동차를 찾거나 길을 안내하고 문을 여닫는 등의 서비스를 선보였다..

도요타 '유이' <사진=김겨레 기자>

도요타는 자동차가 탑승자와 실시간으로 교감하는 자율주행 콘셉트카 ‘아이(愛i)’를 공개했다. 유이는 자율주행차에 인공지능(AI)을 탑재해 탑승자의 감정이나 신체 상황 등을 읽어내 주행에 반영한다. 대화 기능을 적용해 자율주행 모드로 갈 지, 수동으로 주행할 지 여부도 파악한다.

벤츠는 연결성(Connected), 자율 주행(Autonomous), 공유(Shared), 전기 운전 시스템(Electric)의 영문 앞글자를 딴 'CASE' 전략을 소개했다. 미래 전기차 콘셉트카 'EQ'와 복잡한 도시 환경에 최적화한 배달용 전기 차량 '비전 밴'도 공개했다.

'테슬라 대항마'로 불리는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패러데이 퓨쳐'는 이번 CES에서 어떠한 설명이나 팻말 없이 'FF91' 한 대를 전시했음에도 관람객을 끌어모았다.

퀄컴과 인텔, 엔비디아, 파나소닉 등 대표적인 IT 기업 역시 자율주행·커넥디드카 기술을 뽐냈다.

인텔과 엔비디아는 각각 BMW, 아우디와 손을 잡았다. 인텔은 통신용 컴퓨터칩 시장을 노리고 엔비디아는 인공지능(AI) 컴퓨터칩 시장을 겨냥했다.

파나소닉은 전기차용 배터리, 광대역 항공 안테나, 차량용 디스플레이, 다국어 번역기술 등을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인수한 미국 자동차 전자장치(전장) 기업 하만도 고객사를 위한 특별 전시관을 차리고 인포테인먼트(차량 내 오디오·내비게이션)와 휴먼머신인터페이스(HMI·인간-기계 간 연결을 위한 설계) 등을 공개했다.

디네쉬 팔리월 하만 인터네셔널 최고경영자는 "커넥티비티(연결성)이 미래의 큰 화두인데 모든 생활을 완벽히 연결하기 위해서는 어떤 회사도 독자적으로 구현할 순 없다"며 "삼성전자를 비롯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인텔, 애플 등 IT업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김겨레 기자 (re97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