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스타트업] '홍채' 전문 이리언스, 글로벌 진출ㆍ상장 타진

홍채인증 전문 스타트업으로 자리매김..지문인증 추격
IBK, BC카드 등 투자 잇따라.."내년 150억 매출 목표 이룰 것"

  • 기사입력 : 2016년11월15일 10:03
  • 최종수정 : 2016년11월15일 10: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심지혜 기자] 비밀번호 등 전통적인 방식이 아닌 지문, 얼굴, 목소리 등 생체정보를 활용한 인증시장이 떠오르고 있다. 분실할 우려가 없는, 본인만이 갖고 있는 유일한 정보가 생채정보이기 때문이다.

이 중 ‘홍채’는 보편적으로 사용돼 온 ‘지문’을 뛰어 넘어 최근 주목받는 수단이다. 특히, 홍채인식 기능이 스마트폰에 탑재되면서 인지도가 급격하게 올라갔다.

지금은 홍체인증 분야에서 손꼽히는 전문 스타트업으로 인정받고 있는 이리언스지만, 김성현 대표가 출사표를 던진 2010년만 해도 시장은 척박했다. 지문이 대세였다.

2011년 홍채인식 시장 규모는 35억원으로 820억원을 넘어선 지문인식에 비해 니치 마켓에 불과했다. 하지만 불과 6년만에 홍채인식 시장은 600억원 규모로 급성장했다. 이제는 강력한 보안성과 편리성으로 지문인식을 맹렬히 추격중이다.

이리언스 홍채인식 기기. <사진=이리언스>

지문은 간편하고 비용이 저렴하지만 손상, 위·변조 가능성이 높다. 또한 직접 접촉해야 하는 단점도 있다.

반면 홍채는 눈만 잘 맞추면 되는데다 영구적으로 변형되지 않으며 모든 사람이 다르다. 홍채는 각막과 수정체 사이에 있는 복잡하고 정교한 섬유 조직으로 사진기 조리개처럼 동공으로 들어가는 빛 양을 조절한다. 홍채 무늬는 모든 사람이 다르며 심지어 좌우 눈도 서로 다르다. 인증은 홍채 무늬를 분리 추출한 후 디지털화한 정보로 이뤄진다.

일찌감치 홍채인식 사업을 시작한 이리언스는 창업한 해 국내 홍채인식 업계 최초로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으로부터 알고리즘 성능 및 표준적합성 인증을 받았으며 지난해 알고리즘 성능 인증을 재획득해 기술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 확보한 국내외 특허만 28개로 11개의 상표권도 보유하고 있다. 

장석진 이리언스 전무는 "홍채인식 알고리즘을 자체적으로 갖고 있는 기업은 전 세계에서도 열손가락 안에 든다"며 "탄탄한 기술개발 인력들을 확보, 알고리즘 성능 또한 동종 업체들보다 10배 높다고 자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판로개척은 쉽지 않았다. 홍채인식 장비 가격이 비싼데다 보수적인 보안 시장 분위기로 진입장벽이 높았다. 고도의 보안이 필요한 시설에서 출입 관리를 위해 일부 도입하고 있을 정도로 이용률이 낮았다. 신생기업이다 보니 시장을 뚫는 것도 어려웠다.

<사진=이리언스 홈페이지>

전환점은 작년부터 불어닥친 핀테크 열풍과 경기창조센터 입주였다. 홍채인식에 대한 패러다임이 바뀌면서 국내외 곳곳에 이리언스를 알릴 기회가 늘었다. 

국내에서는 IBK기업은행, BC카드,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KT, 보훈병원, 두올테크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시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

장 전무는 "이리언스는 가격대가 높은 홍채인식 장비 가격대를 낮추고 한정적인 이용 분야를 확대하는데 노력하고 있다"며 "보안을 위한 출입 관리뿐 아니라 인증 시장에서도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리언스는 이에 멈추지 않고 해외로도 보폭을 넓히고 있다.

싱가포르 커뮤닉아시아, 프랑스 오렌지팹 인터내셔널 데모데이 등에 참여하며 세계에 이름을 알렸고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텔레콤 월드 2015’에서 ITU 텔레콤 월드 최우수 기업가상 및 우수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미국 실리콘밸리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프로그램에도 뽑혔다.

향후 남미, 유럽, 러시아, 중동, 동남아 등 다양한 글로벌 국가로의 진출도 타진하고 있다.

이에 이리언스의 내년은 올해보다 기대감이 높다. 매출은 100억~150억원 수준이 될 전망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상장도 준비 중이다. 

마지막으로 장 전무는 "지금의 이리언스는 김 대표의 의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라며 "어려웠던 시기를 꿋꿋하게 버티면서 핵심인 기술개발에 집중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이리언스의 목표는 스타트업으로 시작했던 회사가 대한민국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잘 돼서 또 다른 후배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기업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심지혜 기자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