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의용, 英 외교장관과 첫 통화..."G7 논의 진전에 적극 기여"

취임 후 첫 통화...G7 정상회의 등 의견 교환

  • 기사입력 : 2021년02월23일 21:03
  • 최종수정 : 2021년02월23일 2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도미닉 랍(Dominic Raab) 영국 외교·영연방·개발부(FCDO) 장관과 취임 후 첫 전화통화를 가졌다.

외교부는 23일 양 장관이 전화통화를 갖고 △한-영 양자관계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기후변화 대응 △한반도 및 지역 정세 등 관련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 [사진 = 외교부] 2021.02.12 oneway@newspim.com

양 장관은 한·영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정상·고위급 교류를 지속해온 것을 평가하고, 올해도 G7 정상회의 및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 등을 계기로 교류협력을 더욱 활발히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

정 장관은 특히 금년도 G7 의장국인 영국이 한국을 G7 정상회의에 초청해준 데 사의를 표하고, G7의 논의 진전과 국제 현안 해결에 적극 기여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양 장관은 또 양국이 기후변화 및 코로나19 대응 협력 등의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오고 있음을 평가하고, 앞으로도 국제사회의 도전 과제에 대응하기 위해 공조를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