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정의용 "바이든 대북정책 재검토, 예상보다 빨리 끝날 것"

"특정할 수는 없지만 빠른 시일 내 끝날 것"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16:47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6: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 재검토 기간이 예상보다 빨리 끝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장관은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바이든 행정부가 조속히 입장을 수립할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는 이용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1.02.18 kilroy023@newspim.com

그는 "당초 예상했던 것 보다는 빠른 시일 내 재검토 과정이 끝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시기를 특정할 수는 없지만 상당히 빠른 시일 내 날 것 같다"고 했다.

정 장관은 "미국 행정부의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저희가 예단해서 말하기는 어렵다"면서도 "다만 한미 간 긴밀하고 솔직한 협의가 시작됐다. 그래서 조만간 좋은 결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답했다.

앞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1일(현지시각) 방송된 미국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대북 정책을 전반적으로 다시 살펴볼 것을 요구했다며 추가제재와 외교적 인센티브를 함께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