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미국 '나보타' 사업리스크 완전 해소..국내 소송은 진행"

"합의 당사자 아니며 사전에 동의한 적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02월20일 12:05
  • 최종수정 : 2021년02월20일 12: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와 미국 파트너사들인 에볼루스, 애브비와의 합의로 미국 '나보타' 사업 리스크를 완전히 해소했다고 20일 밝혔다.

다만 대웅제약은 "이번 합의의 당사자가 아니며 사전에 동의한 적이 없다"며 국내 민형사상 소송은 계속 진행할 것을 명확히 했다.

대웅제약 본사 전경 [제공=대웅제약]

앞서 지난 19일 메디톡스와 메디톡스의 파트너사 미국 애브비,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 에볼루스는 3자간 합의 계약을 체결했다.

합의에 따라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를 앞으로 미국에서 판매할 수 있게 됐다. 대신 나보타가 미국에서 팔릴 때마다 에볼루스가 일정 금액을 메디톡스와 애브비에 지급해야 한다.

대웅제약은 "에볼루스가 합의에 응한 것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주보에 대한 21개월 수입 금지명령이 내려진 가운데 회사의 영업활동 중단을 피하기 위해 전적으로 경영상 판단에 의거해서 내려진 결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합의의 당사자가 아니며 사전에 동의한 적이 없다"며 이번 합의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대웅제약은 그러면서도 "이번 합의로 인해 미국 내 사업상 리스크가 완전히 해소되고 나보타 판매 재개의 기반이 마련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나보타의 앞선 품질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에볼루스와 함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웅제약은 국내에 제기된 민·형사상 소송에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