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백신 주권'·'공공 약' 숙제 던진 셀트리온 서정진, 퇴진 후 역할은?

"치료제는 공공재" 기업의 사회적 역할 강조
美 대담에서 "치료제 무제한 원가공급" 약속
일선 퇴진 앞두고 '코로나 백신' 가능성 언급
"남아공 변이 치료제·백신 개발까지 책임" 전망

  • 기사입력 : 2021년02월20일 12:41
  • 최종수정 : 2021년02월20일 12: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치료제 개발은 공공재'라며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강조한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이 퇴진 후 회사에 계속해서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서정진 회장은 앞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가능성을 내비친 데 이어 치료제를 국내에 원가로 무제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또 6개월 내 남아공 변이에 효과가 있는 치료제를 개발해야 하는 등 '백신 기술 주권 확보'를 숙제로 남겨 놓은 상황.   

다음달 주주총회를 끝으로 경영 일선에서 완전히 물러날 예정인 서 회장의 향후 역할에 관심이 쏠린다.

[인천=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2020.10.18 pangbin@newspim.com

20일 셀트리온과 제약업계에 따르면 서정진 회장이 셀트리온의 책임자 역할을 계속 수행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서 회장은 지난해 말 별도의 퇴임식 없이 그룹 경영 일선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다음달 주주총회에서 신임 이사회 의장이 선출될 때까지만 공식 직함을 유지한다. 후임이 정해지면 무보수 명예회장으로만 남는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연구진과 연일 머리를 맞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서 회장이 강조한 '백신 기술 주권' 확보가 아직 완성되지 않은 상황. 현재 서 회장의 최대 고민은 '백신 개발'이다. 

서 회장은 지난 18일 간담회에서 "기술 주권이 문제가 될 경우에 대비해 백신 개발에 들어가는 것을 고민하고 있다"며 백신 개발 가능성을 시사했다.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면서 항원을 보유하고 있어 백신 개발이 가능하다고 이야기다.

셀트리온은 또 지난 11일 렉키로나의 조건부 허가를 받은 직 후 6개월 내 남아공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치료제를 개발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어 아직 풀어야 할 숙제가 산적한 상황이다. 

국내 최초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에 대한 오해 해소와 명예 회복을 위한 시간도 촉박하다.

지난 18일 간담회에서 서 회장은 그간 렉키로나를 둘러싼 오해와 논란을 불식시키는 데 오랜 시간을 할애했다. 렉키로나의 제한적인 효능이나 공급 가격을 놓고 뒷말이 무성한 터라 그간 고심한 흔적이 역력했다.

서 회장은 간담회 첫 인사말에서부터 "표현을 하고 싶지 않았는데 오해의 소지가 있는 것 같다"며 "국민들과 국가와 약속한대로 국내에 공급하는 가격은 제조원가로 공급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한다고 발표했을 때부터 이를 '공공재'라고 말했다"며 "이 제품을 개발한 주된 이유는 팬데믹의 국가 재난에 기여하는 것이 목적이었지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비즈니스 사업은 아니었다"고 강조했다.

[인천=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렉키로나주' 2021.02.08 photo@newspim.com

지난 17일부터 의료기관에 공급되기 시작한 '렉키로나'는 '국산 1호'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사실이 알려지자 많은 관심을 받았다. 개발 계획을 발표했던 지난해 2월 20만원을 밑돌던 셀트리온의 주가는 지난해 말 한 때 40만원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식약처의 품목허가 과정에서 여러 제한조건이 붙으며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렉키로나가 중증환자에게 큰 효과가 없고 남아공 변이에 대한 억제 능력이 현저히 감소한다는 검증 결과가 나오면서다. 또 정경유착이나 공급가격이 비싸다는 지적도 나왔다.

서 회장은 "비즈니스 하는 사람이 제조원가에 판매하겠느냐"며 "정부보조금에 의존해서 개발하지 않는다. 정부보조금에 비해 월등히 많은 비용이 들어간다"며 이를 부인했다.

또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의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와의 인터뷰에서는 치료제를 대한민국에 필요한 만큼 제조원가에 무제한으로 공급하겠다"고도 언급했다.

제약업계 관계자는 "서 회장은 셀트리온이 국내 바이오업계 '맏형'이라는 책임감으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앞장서 왔다"며 "명예로운 퇴진을 위해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끝까지 책임을 다하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