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국정원 "北, 화이자 해킹…코로나 백신·치료제 기술 탈취 시도"

박지원 국정원장, 16일 국회 정보위서 MB정부 사찰 의혹·北 동향 보고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17:46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17: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국가정보원은 16일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원천 기술 탈취를 시도했고, 화이자를 해킹했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병기 의원과 국민의힘 간사 하태경 의원은 이날 국정원이 정보위 회의에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매일 사이버 공격시도가 158만건 있다. 전년대비 일평균 32% 증가했다"며 "유관기관과 대응해 대부분 선제 차단했다"고 보고했다. 

또 "북한이 지방자치단체 행정망에 침투하기 위해 주차관리업체 시스템을 해킹했고, 첨단기술 및 금전탈취 목적으로 해킹메일을 뿌리고 있다"며 "우리나라 주요인사 100명에게 해킹메일을 유포하기도 했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지원 국정원장(오른쪽)과 박선원 기조실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2021.02.16 leehs@newspim.com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1년 가까이 공식 석상에 나타나지 않은 것과 관련해선, "특이점이 없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리 여사가) 아이들과 잘 놀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한 방역 문제 탓에 공개 석상에 등장하지 않는 것인가 추론한다"고 했다. 

김정은 총비서 역시 현장 방문을 줄였으며 이상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김정은 총비서는 현장 방문을 줄이고, 당 회의를 통해 정치방향을 제시하는 등 통치행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건강이상은 없다"고 했다. 

이어 "김 총비서가 당 대회서 사흘간 총 9시간 직접 연설했고, 지난 8일 열린 당 대회에서도 나흘 내내 연설하는 등 이상징후는 보이지 않고 있다"고 했다. 

김정은 총비서 직함 영문표기가 '체어맨(chairman)'에서 '프레지던트(president)'로 변경됐다는 보고도 있었다. 

국정원은 "북한은 최근 김정은 영문표기를 체어맨에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프레지던트로 변경했다"며 "정치방식을 선군주의에서 인민대중제일주의로 바꾸고 시스템 통치를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김여정 부부장과 관련해선 "김여정이 정치국 후보위원서 제외되고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지위가 변경됐지만 실질적 위상과 역할이 전혀 변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했다. 

지위 강등에 대해선 "김정은 지위를 부각하고 대외 관심을 낮추기 위한 방편이며, 한편으로는 김여정의 성과가 미흡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고 했다. 

국정원은 "북한 당 대회에서 인적개편이 단행됐다"며 "노동당 중앙위원 평균연령이 대폭 낮아지고, 절반 이상이 교체됐다. 40~50대 실무책임자를 대거 기용했다"고 했다.  

북한 경제 동향과 관련해선, "북중교역 작년 규모는 전년에 비해 75% 감소했고, 지난해 4사분기는 전년대비 99% 감소했다"고 보고했다. 

이어 "곡물생산량은 440만톤(t)으로 올해 수요량 550만톤 대비 100만톤 부족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