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민주당, 北 원전 공세 김종인 맹공격…"반드시 법적 책임 묻는다"

이낙연 "북한 원전이 비밀리에 건설된다는 발상이 비현실"
김태년 "선거 때만 되면 도지는 야당 고질병"

  • 기사입력 : 2021년02월01일 12:06
  • 최종수정 : 2021년02월01일 14: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여당이 '북한 원전 논란'을 제기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야당은 즉각 사과해야 하고 이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의원). 2021.02.01 kilroy023@newspim.com

이어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경우 정치적 책임은 물론이고 법적 대가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소·고발 계획'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최 대변인은 "사과가 있고 없고도 중요하지만 이미 그 차원을 넘어서는 매우 위험한 왜곡주장이었다"며 "정말 해서는 안 될 무책임한 발언이었다.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전날 오후 김 위원장은 '대북 원전 의혹 긴급 대책회의'에서 "북한 원전 추진 문건을 감사 하루 전 심야에 몰래 숨어들어 급하게 무단 파기한 이유가 무엇인지, 또 감사와 직접 관련성이 없는 자료인데도 그만큼 긴급하고 비밀스러운 사유가 무엇이었는지 매우 의심스럽다"며 "정황을 종합하면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정권 차원의 보답으로 북한 원전 건설을 추진한 것 아니냐는 합리적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러한 김 위원장의 의혹 제기에 4·7 보궐선거를 앞둔 나경원·오세훈 서울시장 예비후보를 비롯해 여러 야당 의원들이 정부 비판에 가세했다.

이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흘도 못 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북한 원전이 극비리 건설될 수 있다는 발상 자체가 비현실적"이라며 꼬집었다. 또 이 대표는 "야당의 문제제기는 처음부터 가짜쟁점이고 상상 쟁점"이라며 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선거 때만 되면 도지는 야당의 고질병"이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여당의 주장은 한 마디로 거짓말이라며 과장과 가짜뉴스가 심각하다고 해도 이번 경우는 정말 질이 안 좋다"며 비판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