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김종인, 선 넘은 정치공세·색깔론이고 터무니 없는 선동"

"법적조치 검토 중...친북좌파로 몰아가겠다는 것으로 무책임한 선동"

  • 기사입력 : 2021년02월01일 11:47
  • 최종수정 : 2021년02월01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청와대는 1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문재인 정부가 북한 원전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하고 있는 것과 관련, "선을 넘은 정치공세이고 색깔론이고 국민을 혹세무민하는 터무니 없는 선동"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책공방은 있을 수 있는 얘기지만 김종인 위원장의 발언은 선을 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청와대 전경. yooksa@newspim.com

그는 "이건 완전히 색깔론이다. 친북좌파로 몰아가겠다는 것 아닌가"라며 "무책임한 선동"이라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는 김 위원장에 대한 법적대응 방침과 관련,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전날 산업부가 "남북경협 활성화에 대비해 실무 정책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것이다. 북한에 원전 건설을 극비리에 추진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힌 것으로 더 이상 논란이 확산되지 않기를 희망했다. 

실무자가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한 것일 뿐 부처 차원의 논의도 없었고, 청와대 보고도 없었으며 개인 아이디어 차원에서 검토됐다가 사장된 안이라는 것이다.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기밀문서로 등록된 USB 공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지난 31일 국회에서 열린 대북 원전 의혹 긴급 대책회의에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원전 감사와 관련된 검찰수사에 정치적 의도가 없다고 밝힌 만큼 적극적으로 감사,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며 "정부가 진실을 밝히지 않으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 추진이 불가피하다. 국민의힘은 조속히 진상규명위원회를 발족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데 당력을 모을 것"이라고 공세를 거듭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