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모더나 "백신, 변이 코로나에도 효과...남아공 맞춤형 추가 개발도"

  • 기사입력 : 2021년01월26일 01:18
  • 최종수정 : 2021년01월26일 0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제약회사 모더사가 25일(현지시간)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이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모더나는 이날 자사가 개발한 백신이 영국과 남아공의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바이러스 중화항체를 생성했다고 발표했다.

다만 모더사는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는 영국 변이 바이러스에 비해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 강화된 백신을 개발 실험을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모더나는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의 공동 실험에서 영국 변이 바이러스(B.1.1.7)에 대해선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비슷한 결과가 나왔지만,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B.1.351)에 대해서는 중화항체 형성이 6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모더나의 의학 책임자인 탈 자크스 박사는 이와 관련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맞춤형 백신 개발과 관련, "이것은 보험 정책과 같은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그것이 필요할지는 모르겠지만, 그럴 필요가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사진=업체 홈페이지]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