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갤럭시S21, 전작과 비슷한 사전예약...자급제는 3배 '점프'

자급제 판매 '선방'으로 전작 대비 판매량 소폭 늘 듯
인기모델은 '갤S21·갤S21울트라'...예약 비중 높아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09:36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09: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삼성전자의 상반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가 전작보다 온라인에서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인 사전예약 판매량은 전작인 갤럭시S20과 비슷한 가운데 높은 온라인 관심도에 힘 입어 자급제 판매량은 세 배 늘었다.

21일 이동통신업계와 전자업계에 따르면 이통 3사를 통한 갤럭시S21 사전예약 판매량은 전작과 유사한 수준이다. 다만 자급제 판매량이 늘어나 전체적인 사전예약 판매량은 소폭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삼성전자가 15일 자정 온라인 '갤럭시언팩 2021'을 통해 전 세계 동시 공개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 21'시리즈가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샵에 전시돼 있다. 갤럭시S21과 갤럭시S21+는 8GB RAM, 256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했고, 각각 99만9천900원, 119만9천원이다. 갤럭시S21울트라는 12GB RAM, 256GB 내장 메모리와 16GB RAM, 512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한 모델로 출시되며, 각각 145만2천원, 159만9천400원이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시리즈는(S21, S21+, S ultra) 3종은 기본(6.2인치), 플러스(6.7인치), 울트라(6.8인치)로 디렉터스 뷰 기능을 탑재하는 등 전작보다 카메라 기능을 대폭 강화했으며, 울트라 모델에는 S 시리즈 최초로 'S펜' 기능을 지원한다. 2021.01.15 dlsgur9757@newspim.com

삼성전자 관계자는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자급제폰 판매량이 전작 대비 3배 정도 늘었다"고 말했다.

전작이었던 갤럭시S20 시리즈가 직전 모델인 갤럭시S10 시리즈 판매량의 60~70% 수준이었음을 감안하면, 갤럭시S21 시리즈의 전체 사전예약 판매량은 전작보다 많고 갤럭시S10 시리즈보다는 적은 수준일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유통·대리점을 찾는 발길이 줄어들면서 갤럭시S21에 대한 관심이 온라인으로 쏠리고 있기도 하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비대면, 언택트 채널의 고객 관심이 높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KT는 지난 15일 진행한 시즌(Seezn) 갤럭시S21 쇼핑라이브의 시청횟수가 동시간대 평균보다 13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채팅횟수도 350% 늘었다.

한편 갤럭시S21 시리즈의 모델별 사전예약 성적은 기본모델과 고가모델인 울트라에 집중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사전예약 비중은 ▲갤럭시S21 40% ▲갤럭시S21 울트라 40% ▲갤럭시S21 플러스 20%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