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정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조건부 허가 전에도 고위험군에 사용' 추진

의료진 판단에 따라 고위험군에 항체치료제 연구자 임상 시행

  • 기사입력 : 2021년01월14일 15:42
  • 최종수정 : 2021년01월14일 15: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정부가 셀트리온이 임상2상 결과를 공개한 코로나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해 조건부 허가 이전이라도 고위험·고연령군에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상황과 국가주도 항체치료제(셀트리온 '렉키로나주') 연구자 임상시험 진행 상황에 대해 발표했다.

[인천=뉴스핌] 정일구 기자 = 지난 12월 22일 오후 인천 연수구 셀트리온 2공장에서 임상시험 중인 셀트리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가 공개되고 있다. 2020.12.22 mironj19@newspim.com

방대본에 따르면, 국립감염병연구소는 렉키로나주에 대해 조건부 허가 이전이라고 해도 의료진 판단에 따라 고연령·고위험군 환자에게 코로나19 치료제를 투여하는 방안을 식약처와 협의하고 있다.

또한 대한감염학회와 협조해 35개 의료기관 75명의 연구자 참여 아래 환자에 투여할 계획이다.

다만 방역당국은 전날 셀트리온의 렉키로나주 임상 2상 결과 발표와 관련해 항체치료제 효과에 대한 추가적인 데이터가 필요하다는 신중한 입장을 나타낸 바 있다.

 

장희창 국립감염병연구소장은 "셀트리온의 2상 임상시험 결과에 대해서는 식약처 심사와 논문심사 과정에서 전문가의 검증을 받는 것이 필요하며 대규모 3상 임상시험을 통해 통계적으로 추가적으로 검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