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증시 진단] 불마켓 이미 진행, '소꼬리 잡을 위험성' 낮아

불마켓 문턱 지나 중기단계로 진입하는 중
상반기 3700포인트 뚫고, 하반기 고점 전망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1:59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7: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상하이지수가 12일 3608포인트를 기록하면서 3600 포인트대를 돌파했다. 상하이지수가 3600포인트를 넘은 건 2015년 12월 이후 6년만이다. A주 투자자들은 불마켓의 신호탄이 올랐다며 들뜬 분위기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날 상하이증시와 선전증시 주식 거래액은 1조 900억 위안을 기록했다. 중국 증시에서 거래액 1조 위안은 대체로 침체장과 상승장을 나누는 기준이다. A주 시장에선 새해들어 첫 개장일인 4일 이후 7거래일 연속 거래액 1조 위안 대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중국증시 전문가들은 거래금액 뿐만 아니라 불마켓의 전조가 여러 곳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이구동성으로 말한다. 12일 상승장에서는 증권 섹터 주가가 일제히 급등세를 보여 호황장에 대한 기대감을 키웠다. 외국인 자금도 이날 84억4500만 위안 순유입세를 보였다.

12일 상하이지수 3600 포인트 대 돌파는 통상 불마켓의 선봉인 증권주들의 공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증권 업종 대표주인 중신증권(中信證券)은 장중 상한가 까지 오른뒤 9.39% 상승으로 마감했다. 시가총액이 3779억 위안으로 급증하면서 4000억위안 턱밑까지 바짝 다가섰다.

또다른 업종 대표주 초상증권은 상한가를 기록했고 중금공사 화타이증권 주가가 일제히 상승하면서 이날 증권업종 지수는 6.93% 상승세를 기록했다. 증권 테마주인 통화순(9%) 동방재부(15%) 등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주식투자 관련 소프트웨어 지수도 9%나 올랐다.

업종 대표 스타 주식들이 줄줄이 신고가를 경신했다. 고량주 회사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臺, 귀주모태)는 2160.9위안으로 신고가를 기록하면서 총 시가가 2조7000억위안으로 불어났다. 마오타이 주가가 2.91% 오른데 힘입어 고량주 섹터 지수는 이날 3% 상승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증시 상하이지수 5년 추이. [사진=텐센트 캡처]. 2021.01.13 chk@newspim.com

중국중면(中國中免) 삼일중공(三壹重工) 장성기차(長城汽車) 하이얼(海爾) TCL과기 주귀주(酒鬼酒) 등도 장중 주가 최고치를 경신했다. 장류업종을 대표하는 식품기업 해천미업(海天味業)과 보안기술 분야 해강위시(海康威視), 백신분야 만태생물(万泰生物)도 상한가를 기록했다.

13일 하이통증권(海通證券,해통증권)은 보고서에서 2021년 A주 시장이 펀더멘털과 투자 심리 면에서 모두 양호하다며 불마켓 상승장을 점쳤다. 해통증권 보고서는 중국 상장기업(A주) 순이익 누계치가 3분기 까지 계속될 것이라며 2021년 한해 ROE가 지속 상승, 상장사들의 순이익이 15%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이 회사는 상하이지수가 하반기에 고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일부 증권기관들은 올해 상하이지수가 3700포인트대를 돌파할 것으로 내다보는 분위기다.  

상하이지수 3600 포인트 회복을 맞아 중국 A주 투자자들은 매도 시점과 추격 매수 여부를 놓고 어느때보다 고민이 깊어졌다. 지수 3600포인트를 넘은 현재 증시가 불마켓의 초입인지, 불마켓의 중후반기 인지 쉽게 판단이 서지 않기 때문이다.

어느 증권시장이든 통상 지수가 전 저점 대비 20% 이상 오르면 불마켓으로 보는 분위기다. 이런 관점에서 보면 상하이와 선전 양대 지수 모두 2019년 1월 저점 기준 20%를 넘었기 때문에 중국 증시는 이미 2년 동안 불마켓을 지속해 왔다는 얘기가 된다. 선전증시 창업판 지수는 2018년 10월 바닥을 치고 벌써 3년 째 오르는 중이다.

지수 차트와 자금 유입, 왕성한 투자 심리 등을 종합해 보면 A주 불마켓은 이미 상당기간 진행돼 왔고 지금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충분히 투자자들이 거품 우려와 고점에 대한 부담감을 가질 만한 상황이다. 하지만 다수 전문가들은 불마켓 문턱을 지나 중기에 접어드는 상황이라며 A주에는 여전히 수익 기회가 있다고 말한다. 올해안에 '소의 꼬리를 잡을 위험'은 그리 크지 않다는 얘기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