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사업비 4조 GTX-C, 누구 품에?…열의 불태우는 GS건설

현대·GS건설, GTX-C '도전장'…삼성·대우·포스코 '검토중'
GTX-C, 리스크 높은 BTO 방식…삼성물산 수주확률 낮아
대림·대우, GTX-A 참여중…현대건설, 주택사업 집중할 듯

  • 기사입력 : 2021년01월14일 07:02
  • 최종수정 : 2021년01월14일 0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추정사업비 4조원 이상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사업이 어느 건설사 품에 돌아갈지 주목된다. 업계에서는 5대 건설사 가운데 GS건설이 가장 수주에 적극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건설은 윤영준 신임 대표이사가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인 만큼 GTX보다 주택사업에 집중할 가능성이 높다. 대림산업·대우건설은 GTX-A를 맡고 있어 GTX-C까지 참여할 가능성이 낮고, 삼성물산도 토목사업을 많이 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자금력 있는 GS건설이 수주에 열의를 보일 가능성이 크다.

◆ 현대·GS건설, GTX-C '도전장'…삼성·대우·포스코 '검토중'

13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TX-C 입찰을 준비 중인 업체는 현대건설과 GS건설이며 그 외에 삼성물산, 대우건설, 포스코건설 등도 입찰을 검토하고 있다.

GTX-C사업은 수익형민자사업(BTO)으로 추진되며 사업비는 약 4조3857억원으로 추정된다. 현재 확정된 정거장은 ▲덕정 ▲의정부 ▲창동 ▲광운대 ▲청량리 ▲삼성 ▲양재 ▲정부과천청사 ▲금정 ▲수원으로 총 10개다.

BTO는 민간이 시설을 건설하고 소유권을 정부에 이전하며, 시설 운영권을 일정 기간동안 가지면서 수익을 모두 가져가는 방식을 말한다. 건설(Build), 이전(Transfer), 운영(Operate) 순으로 이뤄진다고 해서 BTO 사업이라고 불린다.

민간 사업자가 시설을 직접 운영하면서 건설에 들어간 비용과 사업수익을 직접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수익이 클 수 있지만 반대로 리스크도 커질 수 있다. 건설사로서는 자금 여유가 많아도 확실한 수익이 보장되지 않으면 쉽게 BTO 방식의 사업을 하기 어렵다.

BTO로 운영된 사업으로는 서울지하철 9호선, 인천국제공항철도, 신분당선이 있다.

현대건설은 작년부터 설계사 삼보기술단, KB금융과 손을 잡고 GTX-C 입찰을 위한 사전작업을 진행해왔다. KB금융은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담당하며 건설사 컨소시엄은 확정되지 않았다.

GS건설도 입찰을 준비 중이다. 삼성물산, 대우건설, 포스코건설도 검토 중이지만 컨소시엄이 확정되지 않았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GTX-A와 지하철 9호선 연장사업에 참여하고 있다"며 "GTX-C 사업도 검토하고 있지만, 적극적으로 논의하지는 않고 있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오는 4월까지 민자사업자 공모를 마치고, 평가를 거쳐 5월쯤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거리두기 단계가 상향되면서 업체들의 제안서 마감일을 연장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제출 마감일 연장 기간은 추후 코로나 대응 등 여건 변화를 고려해 다시 고시할 계획이다.

◆ GTX-C, 리스크 높은 BTO 방식…삼성물산 수주확률 낮아

업계에서는 GTX-C 사업을 수주할 업체가 5대 건설사 가운데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BTO 방식을 할 경우 수요 부족에 따른 운영비 부족 발생시, 시공에 참여한 건설사들이 지분별로 나눠서 자금을 보충해야 한다. 즉 5대 건설사 정도만 자금력을 동원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특히 5대 건설사 중 삼성물산은 참여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점쳐진다. 삼성물산은 정부가 발주하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에 참여한 사례가 많지 않다. 또한 회사 전체 이익을 높이기 위해서라도 토목사업보다 수익성 높은 부문에 주력할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다.

삼성물산은 지난 2016년 영업이익이 해외손실 반영으로 1000억원대로 떨어졌으나 2017년 8813억원으로 회복했다. 2018년에는 현대건설에 이어 두 번째로 영업이익 1조원 시대를 열었다. 하지만 2019년에는 8668억원으로 다시 줄었고 2020년에도 8746억원 정도에 머물 전망이다.

삼성물산 영업이익률(매출액에 대한 영업이익의 비율)은 작년 3분기 누적 기준 2.7%로 대형 건설사 중 최하위다. 매출에 비해 손에 쥐는 이익이 얼마 안 되는 것이다. 경쟁사와 비교해도 격차가 크다. 올해 HDC현대산업개발은 영업이익률이 작년 3분기 누적 기준 15%였고, 대림산업과 GS건설도 11.7%, 7.5% 수준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삼성물산은 그룹에서 발주한 반도체공장 공사물량이 많다"며 "정부 인허가를 받아야 하는 SOC 사업에 크게 적극적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대림·대우, GTX-A 참여중…현대건설, 주택사업 집중할 듯

삼성물산을 제외한 5대 건설사 중에도 현대건설, 대림산업, 대우건설은 각자 GTX-C 참여가 어려운 요인들이 있다.

우선 대림산업·대우건설은 이미 GTX-A를 맡고 있어 GTX-C까지 수주할 가능성이 낮다는 전망이 나온다. GTX-A도 BTO 방식인데 GTX-C까지 맡으면 리스크가 높기 때문이다. GTX-A 시공에는 ▲대림산업 32% ▲대우건설 20% ▲SK건설 20% ▲고려개발 삼호 4.5% 순의 지분으로 시공사들이 참여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GTX 외에도 9호선 4단계 연장사업 1공구에 대표사로 참여 중이다. 대우건설이 지분 50%로 대표사를 맡고 있으며, 한신공영(35%), 해유건설(10%), 대흥종합건설(5%)과 컨소시엄을 맺었다. 1공구는 대우건설 컨소시엄만 서류를 제출해 유찰됐다.

대우건설은 지난 9월 말 기준 토목 부문에서 507억5000만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토목 사업에서 손실이 나고 있는데 또 다른 토목사업에 뛰어들 가능성은 낮다는 평가다.

또한 현대건설은 올해 취임한 윤영준 신임 대표이사가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이다. GTX-C와 같은 SOC 사업보다는 주택사업에 집중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작년 하반기 임원 인사에서 윤영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키고, 대표이사에 내정했다. 윤 부사장은 1987년 현대건설에 입사해 33년간 현대건설에 몸 담은 '현대맨'이자 주택전문가로 꼽힌다.

현대건설은 작년 3분기 기준 건축·주택사업부 매출이 6조5205억원으로 회사 전체 매출의 51%를 차지했다. 건축·주택 부문은 매출총이익률(매출에서 매출총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이 13%로 인프라·환경(8%), 플랜트·전력(71억원 매출총손실), 연결조정(52억원 손실) 등보다 높다. 현대건설로서는 수익성이 높은 주택사업에 더 주력할 가능성이 높다. 

GS건설도 작년 3분기 기준 건축·주택 부문이 전체 매출의 57.2%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다만 플랜트(24.4%), 인프라(8.1%), 분산형에너지(3.7%), 신사업(5.7%) 등 각 사업본부에서 고루 매출이 발생했다. 

자금여력도 풍부하다. GS건설의 현금 및 현금성자산은 작년 3분기 말 2조1482억원으로 지난 2019년 말보다 19.8% 증가했다. 이에 따라 5대 건설사 중 GS건설이 수주에 가장 적극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GTX-C노선은 이전부터 GS건설이 눈독을 들여온 사업"이라며 "GTX-C 노선이 양주 덕정에서 동두천까지 연장된다는 소문도 있고, 지금 노선도 강남 접근성이 있는데다 예상 이용객수가 많아서 GS건설이 수주에 공을 많이 들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