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국, 프랑스 디지털세 대응한 핸드백 등에 보복관세 유예

  • 기사입력 : 2021년01월08일 08:08
  • 최종수정 : 2021년01월08일 08: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자국의 빅테크 기업을 상대로 한 프랑스의 디지털세에 대응해 프랑스 상품에 부과하려던 보복관세 계획을 유예한다고 밝혔다.

[워싱턴 로이터=뉴스핌] 김근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백악관에서 진행된 미국내 고용촉진 행정 명령 서명식에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2020.08.04 kckim100@newspim.com

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 무역대표부(USTR)는 성명을 내고 6일부터 프랑스 상품에 관세를 부과하려던 계획을 유예했다고 밝혔다.

USTR은 다른 10개 지역에서 채택됐거나 검토 중인 유사한 디지털 서비스 세금에 대한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프랑스는 2019년 7월부터 디지털세를 신설했다. 디지털세는 구글, 아마존, 페이스북, 애플 등 주로 미국의 IT 대기업들이 프랑스에서 벌어들인 연 매출 가운데 3%를 거두는 것을 말한다.

이에 미국 정부는 지난해 프랑스의 디지털세가 불공정하게 미국의 디지털 기술 기업을 겨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상응한 13억달러의 프랑스 제품에 25%의 징벌적 과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세 부과 대상은 화장품과 핸드백, 비누 등이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