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케이옥션 20일 올해 첫 경매…김환기·김창열 등 92억원 규모 작품 출품

김환기 작품 '22-X-73 #325' 최고가 출품작
유영국 작품 작가 최고가 기록 경신 주목

  • 기사입력 : 2021년01월07일 16:52
  • 최종수정 : 2021년01월07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케이옥션은 오는 20일 오후 4시 열리는 올해 첫 메이저 경매에서 김환기, 유영국, 고 김창열의 작품을 비롯해 130점, 약 92억원어치의 작품을 출품한다.

이번 경매에 최고가로 출품되는 김환기의 작품 '22-X-73 #325'는 30억원에 경매를 시작한다. 완전한 추상세계에 도달한 뉴욕시대 후기 작품으로 작고를 1년 앞둔 시기에 제작됐다. 김환기는 점차 악화되는 건강과 다가오는 죽음에 대한 각오를 마음에 담고 평생 주조색이던 청색을 회색조로 바꿔 지나온 삶을 관조하는 자세로 이 작품을 그렸다. 화폭을 가득 채운 점을 비워내며 만든 길게 뻗은 공백은 정연한 선이 됐고 예술 인생의 모든 것을 집약시킨 점획과 선의 조화로 무한한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김환기 1913 - 1974 22-X-73 #325 코튼에 유채 182×132cm, 1973 추정가 30 ~50억 [사진=케이옥션] 2021.01.07 89hklee@newspim.com

이어 유영국의 'Work'의 추정가는 7~15억으로 작가의 최고가 기록 경신 여부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기존 유영국 작가의 최고가 기록은 케이옥션 2019년 5월 경매에 출품돼 7억7000만원에 낙찰된 1960년 작 '작품'이다. 유영국은 김환기와 함께 추상회화의 시작과 전개를 함께한 핵심 작가로 한국 추상회화의 역사를 고스란히 담고 그 맥을 함께 한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근현대 부문에서 천경자의 '미모사 향기', 박수근의 '두 나무와 여인', 장욱진의 '나무 아래 사람', 도상봉의 '장미' 등 구상 화단 거장들의 작품을 포함해 한국 추상 화단의 거목 정상화, 박서보, 이우환의 작품도 엄선해 출품한다. 지난 5일 작고한 작가 김창열의 작품은 4점이 경매에 오른다.

해외 부문에서는 요시토모 나라의 'Homesick with Ship', 베르나르 뷔페의 'Nointel, La Station Hiver', 아야코 록카쿠의 작품 'Untitled'를 비롯해 원화에 비해 비교적 합당한 가격으로 출품되는 야요이 쿠사마, 데이비드 호크니, 줄리안 오피, 조나스 우드, 미스터 두들 등 대중적 인기가 있는 에디션 작품을 다양하게 선보인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유영국(1916 - 2002) Work 캔버스에 유채, 1989, 130.3×193.9cm (120호) 추정가 7 ~15억 원 [사진=케이옥션] 2021.01.07 89hklee@newspim.com

한국화 및 고미술에서는 회화, 서예, 민속품, 도자기 등이 경매에 오른다. 18세기를 대표하는 단원 김홍도의 '탑상고사도', 겸재 정선의 손자 정황의 '장안사'를 비롯해 추사 김정희의 간찰 3점과 시고 1점, '조각책장', '주칠각게수리', '드므' 그리고 매화문양을 양각한 '백자양간매화문병', '백자청화매조죽문병', '분청사기조화어문편병' 등이 출품됐다.

경매 출품작은 9일부터 경매가 치러지는 20일까지 케이옥션 전시장에서 관람할 수 있다. 프리뷰 관람은 무료이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문에 앞서 전화로 예약하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한 후 전시장 입구에서 비접촉 체온측정을 거쳐 전시장 입장이 가능하다. 경매 참여를 원하는 경우 케이옥션 회원(무료)으로 가입한 후 서면이나 현장, 전화로 응찰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 상황으로 온라인 라이브 응찰이 추가돼 현장에 직접 방문하지 않고 온라인 시스템을 통해 비대면으로 경매에 참여할 수 있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