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뉴스핌 라씨로] 박용만 등 '두산3세' 결단...두산重 살리기에 3000억 사재출연

두산 오너일가 퓨얼셀 지분 두산重에 무상증여
박정원 회장 등 13명 참여..총 6000억원 규모
박용성·박용현·박용만은 전량 넘겨..총액 절반
두산그룹 정상화 위해 어르신들 솔선수범

  • 기사입력 : 2020년12월18일 16:30
  • 최종수정 : 2020년12월18일 16: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17일 오후 3시55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비롯한 '두산3세'들이 두산중공업 살리기에 3000억원에 가까운 사재를 출연한 것으로 밝혀졌다.

박용만 회장과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이 보유한 두산퓨얼셀 지분 전량을 두산중공업에 무상증여한 것. 두산그룹 정상화를 위해 일가 어르신인 두산3세들이 솔선수범을 보였다는 분석이다.<관련기사☞두산家, 두산퓨얼셀 지분 증여 해법찾기…"4세 지분 팔고 3세는 증여">

17일 재계와 두산그룹에 따르면 지난 9월 4일 두산퓨얼셀 지분 1276만3557주를 두산중공업에 무상증여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한 대주주 일가는 모두 13명이다.

두산3세인 박용성·박용현·박용만을 비롯해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을 비롯한 10명의 두산4세들이다. 계약서에 이름을 올린 두산 4세는 박정원 회장과 ▲박지원 두산그룹 부회장 ▲박혜원 오리콤 부회장 ▲박진원 두산메카텍 부회장 ▲박석원 ㈜두산 부사장 ▲박태원 두산건설 부회장 ▲박형원 두산밥캣 부사장 ▲박인원 두산중공업 부사장 ▲박서원 두산매거진 대표 ▲박재원 두산인프라코어 상무다.

박용성 전 두산그룹 회장(왼쪽부터)과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 고 박두병 초대회장의 3,4,5남이다. [제공=뉴스핌DB]

이들은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두산퓨얼셀 지분 23%를 두산중공업에 무상증여하기로 결정하고 지난달 25일 이를 완료했다. 대주주 일가가 책임경영 차원에서 사재출연을 결정한 것으로, 모두 6063억원 규모다.

특이한 점은 박용성 전 회장(3.46%)과 박용현 이사장(3.42%), 박용만 회장(4.24%)은 지분 전량을 무상증여했다. 이들이 보유한 지분은 총 11.12%로, 대주주 일가가 무상증여하기로 한 지분의 절반 가량을 차지한다. 금액으로 따지면 약 2900억원 수준이다.

이같은 '두산3세'의 고통분담은 예고된 바 있다. 앞서 대주주 일가는 퓨얼셀 지분 무상증여 결정 후 지분에 묶인 대출금을 상환하기 위해 10.09%의 지분을 시간외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매각한 바 있다. 이 때 두산3세들은 참여하지 않아 이들의 지분은 전량 무상증여에 사용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4세들이 지분을 팔아 3세의 무상증여를 도운 셈. 블록딜에 참여한 박정원·지원·혜원씨는 고 박용곤 명예회장의 자녀고, 박진원·석원씨는 박용성 전 회장의 자녀, 박태원·형원·인원씨는 박용현 이사장의 자녀, 박서원·재원씨는 박용만 회장의 자녀다.

박정원 회장을 비롯한 4세들 역시 블록딜 외 무상증여에도 참여해 고통분담에 참여했다. 두산퓨얼셀은 대주주 일가의 무상증여 후 336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이에 따라 대주주 일가의 퓨얼셀 지분율은 더 낮아졌다.

무상증여 전 퓨얼셀 지분 5.58%를 가지고 있던 박정원 회장의 현 지분은 1.45%다. 무상증여에 참여한 대주주 일가 13명의 퓨얼셀 지분은 32.6%에서 8.13%로 낮아졌다. 두산퓨얼셀의 최대주주는 대주주 일가로부터 무상증여를 받은 두산중공업(19.49%)이다. 이전 최대주주인 ㈜두산은 15.29%로 2대 주주다.

재계 관계자는 "대주주 일가가 가지고 있는 남은 퓨얼셀 지분도 매각해 재무구조 개선에 쓰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으나 유상증자까지 거치며 중공업과 퓨얼셀의 재무구조 개선은 일단락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두산그룹은 두산중공업이 퓨얼셀의 최대주주가 되면서 두 회사의 시너지 효과와 함께 친환경 에너지 사업 강화를 기대하고 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