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지방으로 번진 풍선효과...창원·울산·부산 아파트값 ′초강세′

최근 한달간 아파트값 상승률 창원, 김포, 파주, 울산 등 강세
10위 중 7곳 지방...비규제지역으로 옮겨붙는 부동산 유동자금

  • 기사입력 : 2020년12월13일 14:32
  • 최종수정 : 2020년12월13일 14: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수도권에 시작한 집값 상승세가 최근에는 지방으로 옮겨붙었다. 대부분 비규제지역으로 투자 여건이 양호한 데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이 부각된 것으로 해석된다.

13일 한국부동산원(옛 한국감정원)의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최근 한달간(11월 첫째 주∼12월 첫째 주 누적 기준) 전국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경남 창원시 성산구로(8.47%)로 나타났다.

주요 단지의 시세는 최고 1억원 안팎 뛰었다. 성산구 가음동 ′창원더샵센트럴파크1단지′ 전용면적 107㎡는 지난 9월 5억원에 거래됐다가 지난달에는 6억3500만원에 실거래됐다. 성산구 반림동 ′트리비앙′ 84㎡는 10월 4억원에서 지난달 4억8500만원으로 신고가를 썼다.

두 번째로 상승률이 높은 지역은 경기 김포시(6.47%)가 차지했고, 창원시 의창구(5.85%), 경기 파주시(4.95%), 울산 남구(4.91%)가 뒤를 이었다. 이어 부산 부산진구(4.45%)와 대구 수성구(4.05%), 부산 남구(3.90%)·해운대구(3.72%)·수영구(3.62%)가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아파트값 상승률 상위 10위 지역 중 서울은 한 곳도 없었다. 경기도 김포와 파주 2곳이 순위에 들었다. 나머지 7곳은 모두 지방이었다.

상위 10개 지역 중 6곳은 정부가 지난달 19일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어 규제를 강화했으나 나머지 4곳은 아직 비규제지역으로 남았다.

비규제지역인 울산 남구 집값도 최근 크게 오르고 있다. 울산 남구는 지난주까지 최근 3주 연속 0.96%, 1.36%, 1.15% 상승으로 높은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울산 남구 신정동 문수로2차아이파크1단지 84㎡는 올해 초 7억원 안팎에서 지난 10월에는 12억원에 실거래됐다. 101.48㎡는 지난달 12일 14억2000만원에 거래됐다. 5월 실거래가는 8억4000만원이었다.

수도권 지역 중 김포와 파주는 여전히 강세하다. 김포는 최근 규제지역에 포함되며 무섭게 치솟던 상승세가 다소 꺾였지만 수도권 평균 상승률은 상회하고 있다. 11월 주간 상승률 추이는 1.94%→1.91%→2.73%→0.98%→0.39%를 기록했다. 12월 첫째주에는 0.32% 올랐다.

파주는 최근 상승세가 눈에 띈다. 같은 기간 0.37%→0.47%→0.78%→1.06%→1.38% 상승했고, 지난주에도 1.18% 뛰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수도권보다 규제 강도가 덜하고 저렴하다는 인식에 거래가 늘어나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나타난 전세난도 지방 아파트값 상승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