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 '라임' 김봉현 운전기사 "검찰 6~7번 조사 당시 정치인 관련 질문만"

운전기사 "6~7번 불러 면담할 때 주로 정치인 관련해 물어봐"
'라임 보고서' 넘긴 금감원 직원 "제3자 전달 생각 못해"
스타모빌리티 재무이사 "김봉현 지시로 자금 회수 안됐다"

  • 기사입력 : 2020년12월04일 17:41
  • 최종수정 : 2020년12월04일 17: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배후로 일컬어지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운전기사로 일했던 최모 씨가 검찰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 주로 정치인 관련 질문을 받았다고 증언했다.

김 전 회장의 고향 친구이자 금융감독원 출신인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금감원 라임 사태 담당자와 함께 서울 강남구 소재 술집에서 술을 마신 뒤 라임 관련 금감원 내부 자료를 받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해당 술집은 김 전 회장이 현직 검사 3명에게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곳이다.

[수원=뉴스핌] 이형석 기자 = 1조6000억원대 환매중단 사태를 빚은 라임자산운용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지난 4월 26일 오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대기장소인 수원남부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2020.04.26 leehs@newspim.com

4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김 전 회장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등 혐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씨는 "검찰이 6~7번 불러 면담할 때 주로 무엇을 물었냐"는 김 전 회장 측 변호인 질문에 "정치인 관련해서 물어봤다"고 답했다.

검찰은 즉각 "현재 수사 중인 사안과 관련된 내용"이라며 이의를 제기했다. 이에 김 전 회장 측 변호인은 "다른 조서가 있음에도 조서가 1개만 나와 있기 때문에 검찰에 공개를 요청해야 할지 판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씨는 지난 2016년 3월부터 8월까지, 지난해 6월부터 9월까지 총 두 차례에 걸쳐 김 전 회장 운전기사로 일했다.

김 전 회장은 이 재판과 별개로 여권 정치인 로비 의혹에 연루돼 있다. 의혹에 연루된 인물은 김영춘 국회 사무총장,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수진 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열린우리당 부대변인 출신 김갑수 씨 등이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0월 옥중 자필 입장문을 통해 "(검찰이) 여당 정치인들과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고 후 조사가 끝나면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했다"며 "검사가 바로 정치인 면담 시작 후 이틀 연속 본인 사건은 제외하고 정치인 사건만 조사하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2차 옥중 자필 입장문에서는 "라임 사태 발생 이후 여당 의원을 직접 만난 건 딱 한 차례"라며 "나머지 의원들은 2016년에 만났던 일이고 라임 펀드와 관련해서는 전혀 상관없는 사람들"이라고 해명했다.

여의도 증권가 [사진=이형석 기자 leehs@]

이날 재판에서는 지난해 8월 21일 김 전 행정관이 금감원 라임 사태 담당자와 서울 강남 소재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방 안에 위치한 화장실에서 '라임 불건전 운용행위 등 검사계획 보고서'를 받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김 전 회장이 현직 검사 3명을 상대로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하는 술집이다.

김 전 행정관에게 보고서를 직접 전달한 금감원 직원 조모 씨는 "파견 근무 직원들에게 대외비는 업무 참고용으로 보내주는 경우가 있다"며 "당연히 필요하기 때문에 요청하는 것이라 생각해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3자에게 보고서가 갈 거란 생각은 절대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회장 주도 하에 횡령이 벌어졌으며 김 전 행정관에게 스타모빌리티 법인카드가 지급됐다는 증언도 나왔다. 스타모빌리티 재무이사로 일하던 이모 씨는 "평소 김 전 회장 지시로 원인 모르게 회사 자금이 유출된 적 있냐"는 검찰 질문에 "그렇다"고 했다. 이어 "회수되지 않은 금액은 517억원 정도가 된다"고 말했다.

법인카드에 대해서는 "김 전 행정관이 쓴 걸로 안다"면서도 "(법인카드가 사용되던) 당시에는 누가 썼는지 몰랐고 언론보도 이후에 알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 산하 경제정책비서관실로 파견근무하던 김 전 행정관은 김 전 회장으로부터 뇌물을 받고 라임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한 금감원 내부 정보를 건넨 혐의로 지난 9월 징역 4년을 선고 받았다.

김 전 회장은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서울 강남 소재 술집에서 술 접대를 한 혐의로도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