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2025년까지 지역혁신기업 100개 키운다"..지역균형뉴딜'에 1.4조 투자

규제자유특구 지정시 디지털·그린 특구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11월26일 09:15
  • 최종수정 : 2020년11월26일 09: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14개 비수도권 지방자치단체가 육성중인 지역주력산업 48개를 지역균형뉴딜과 연계해 개편하고 관련기업에 1조4000억원을 지원한다. 규제자유특구 선정시 디지털·그린 뉴딜분야 특구를 확대한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지역혁신 선도기업 100개를 육성, 8만개 일자리를 만든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26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2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지역혁신 중소기업 육성전략'을 발표했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이번 육성전략은 ▲지역균형 뉴딜 중심으로 지역주력산업 개편 ▲지역뉴딜 벤처펀드 조성 및 지역주력산업 기업에 대한 기술개발 및 자금·판로·인력 지원 ▲규제자유특구 등 지역균형 뉴딜 거점 조성 ▲지역균형 뉴딜 촉진을 위한 중앙·지방간 협력체계 구축 등 4가지 핵심추진전략에다 17개 세부 추진과제를 담고 있다.

육성전략에 따르면 중기부는 14개 비수도권 지자체가 육성중인 48개 지역주력산업을 디지털·그린 뉴딜과 연계해서 부가가치를 높이는 방향으로 개편한다. 

디지털 뉴딜 관련 지역주력산업은 주로 기계·바이오 업종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융합해 디지털 경제로 전환을 촉진한다. 그린뉴딜 관련 지역주력산업은 주로 에너지․미래차 분야 위주로 확대했다. 지자체와 함께  향후 5년간(2021~2025) 지역주력산업 영위기업에 1조 4000억원 규모의 기술개발 및 사업화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중기부는 규제자유특구 신규지정시 디지털·그린 등 뉴딜 분야 특구 지정을 확대키로했다. 특구기업의 실증 종료 후 성과 창출을 위해 규제자유특구 전용펀드와 융자자금을 각각 350억원과 500억원을 정부지원사업을 연계해 지원하기로 했다. 

이밖에 정부 지자체,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하는 지역중소기업 정책협의회 및 지원협의회를 구성하고 지역중소기업 정책을 총괄함으로써 체계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한다.

중기부는 이같은 지원을 통해 2025년까지 지역혁신 선도기업 100개를 육성, 8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중소벤처기업들이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데 있어서도 핵심적인 주체이며 동시에 지역균형 뉴딜이 지역 중소·벤처기업에 새로운 성장기회"라며 "지역주력산업과 관련 기업에 대한 집중적인 지원을 통해 지역을 기반으로 성장하는 선도기업을 육성하고 국가균형발전 달성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