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박영선 "중소·벤처 비대면 전환은 대세..특화된 육성체계 마련하겠다"

민간협의회 출범식 참석에서 비대면경제과 상설전환 재차 강조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14:0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14: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수출과 일자리 창출의 주역으로 성장한 중소·벤처기업의 비대면 디지털 전환을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내년도 관련 예산을 대폭 늘리고 비대면경제과를 상설조직으로 바꾸겠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은 21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비대면 중소기업 육성 민간협의회'(민간협의회) 출범식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지난 5월 4급 과장 1명을 포함해서 모두 7명으로 출범한 비대면경제과는 최대 1년간 운영되는 차관 직속 한시조직이다. 하지만 박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디지털 비대면 전환이 글로벌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상설조직으로 전환하겠다고 지난 19일 국정감사에 이어 재차 강조했다. 

그는 또한 국회에 제출한 내년도 중기부 예산안중 온라인 비대면 관련 예산을 올해 1조3500억원에서 1조8100여원으로 34% 증액했다고 소개했다.

박 장관은 이날 민간협의회 참석자들에 대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특히 지난 8월 '비대면 중소·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발의한 더불어민주당 정태호 의원을 "세계최초로 비대면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법안을 발의한 국회의원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정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이 제정된다면 중기부는 보다 힘있게 중소·벤처기업의 비대면 디지털 전환을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를 비롯한 중소·벤처·소상공인 협·단체장에게도 "앞장서 정책 추진의 원동력을 만들고 구심점이 되어준 것"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향후 민간협의회의 건의사항은 속도감 있게 검토하고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해 실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끝으로 "향후 중기부의 핵심 목표는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비대면 중소벤처기업 육성과 비대면 혁신기업의 글로벌 플랫폼화"라며 "비대면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특화된 육성체계를 갖추겠다"고 밝혔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한편 이날 출범한 민간협의회에는 중기중앙회를 비롯 벤처기업협회소상공인연합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엔젤투자협회  등 16개 주요 중소·벤처·소상공인 관련 협·단체가 참여한다.

앞으로 비대면 중소벤처기업 육성 및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과 관련한 제도개선 과제를 발굴해서 이를 정책당국에 건의하는 창구역할을 하게 된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