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단독] 자율주행 통신 기술표준 연내 확정..국토부-과기부 협의 '급물살'

미국서 기술표준 확정 후 6일만 국토부·과기부 영상회의 진행
연내 기술표준 확정 목표…늦춰질 경우 예산집행 차질 우려도

  • 기사입력 : 2020년11월26일 06:09
  • 최종수정 : 2020년11월26일 06: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민경하 기자 = 중국에 이어 미국도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 차량·사물통신(V2X) 기술표준을 '이동통신기반 V2X(C-V2X)'로 확정한 가운데, V2X 기술표준을 정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움직임에도 속도가 붙었다.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은 연내 V2X 기술표준을 확정하고 통신방식별 주파수 대역 채널 배정을 확정하기 위해 지난 24일 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국토교통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양 부처는 지난 24일 영상회의 방식으로 다섯 번째 V2X 공동연구반 회의를 진행했다. V2X는 차량과 인접차량·교통체계·보행자 등을 연동하는 무선 통신기술을 뜻한다.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의 안정성 향상, 정체완화, 에너지 절감을 위한 핵심 기술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 몇 차례 더 회의를 열어 연내 기술표준을 확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자율주행차 개념 pangbin@newspim.com

이번 회의는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차세대 V2X 기술표준으로 C-V2X를 채택한 후 이뤄진 첫 회의여서 더 의미가 있다.

한 정부 관계자는 "미국도 WAVE와 C-V2X를 두고 많은 논쟁이 오갔었다"며 "통신 표준을 정할 때 미국 등에서 검증된 방식을 적용한 경우가 많았던 점을 고려하면 C-V2X 진영에 좀 더 힘이 실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간 정부는 V2X 표준으로 'WAVE' 기술과 'C-V2X' 기술을 두고 고민해왔다. WAVE는 와이파이(Wifi) 기술을 차량통신에 적용한 것으로 국토부가 주장하는 방식이고, C-V2X는 LTE·5G 등 이동통신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과기정통부가 지지하는 기술방식이다. 비용과 상용화 측면에서는 WAVE가, 성능 측면에서는 C-V2X가 낫다고 평가받고 있다.

양 부처는 얼마 전부터 두 기술방식을 병행해 채택하는 방식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시범사업이 많이 진행돼 있고 완성차 업체에서도 비교적 익숙한 WAVE를 우선 적용하되, C-V2X는 기술 발전 속도를 보고 추후 도입하자는 것이다. 현재 정부에서는 C-V2X 중 하나인 5G-V2X가 표준화되고 안정화된 칩개발과 제품개발까지 이뤄지려면 2~3년은 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5G-V2X 도입 시기를 두고 국토부와 과기정통부의 주장이 맞서고 있다. 국토부는 내년부터 오는 2025년까지 약 3만km 구간의 도로에 웨이브 기반 C-ITS를 구축하되 추후 5G-V2X 상용화 상황을 감안해 반영을 검토하자고 주장하는 반면, 과기정통부는 C-V2X 기술 적용을 이보다 앞당겨야 한다는 입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토부에서는 미국에서 기술표준으로 C-V2X가 결정된 이후에도, 자동차 제조업체들 사이에서 WAVE 선호도가 높고 시범사업을 통해 기술도 상대적으로 안정화돼 있으니 WAVE를 먼저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국토부가 C-V2X를 아예 배제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C-V2X 진영에서는 추후에 이 기술이 적용된다는 데 확신을 갖지 못하고 있다. 소모적인 논란을 지양하려면 공론화를 통해 어떤 식으로 병행할 지 서로에게 신뢰를 줘야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두 기술을 병행해 도입하는 것도 비용중복을 야기하므로 전세계적 흐름을 감안할 때 미국과 중국에서 확정한 C-V2X로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성엽 고려대 기술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한번 시스템을 설치하고 나면 훗날 기술표준이 바뀌었을 때 전환비용이 발생하기도 하고, 두 기술을 병행하는 것은 중복일 수 있어 만약 C-V2X 기술 발전 수준이 WAVE에 비해 많이 뒤쳐진 것이 아니라면 처음부터 C-V2X로 정하는 게 나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올해가 한달여 남은 지금까지 WAVE 진영의 국토부와 C-V2X 진영의 과기정통부 사이 입장차가 팽팽해 기술표준 확정 시기가 내년으로 넘어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만약 연내 기술표준이 확정되지 않을 경우, 관련 예산 집행에도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지난 7월 정부는 한국판 뉴딜 계획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고속국도 전 구간에 C-ITS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았다. 국토부가 C-ITS를 위해 내년에 편성한 국비 예산은 560억원에 달한다.

nanana@newspim.com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