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이랜드, 랜섬웨어 공격에 NC백화점·뉴코아아울렛 절반 영업중단

22일 새벽 사내 네트워크 공격...복구 작업 중

  • 기사입력 : 2020년11월22일 14:24
  • 최종수정 : 2020년11월22일 14: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이랜드가 악성 코드인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등 오프라인 점포 절반의 영업을 일시 중단했다.

22일 이랜드에 따르면 이날 새벽 이랜드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은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랜섬웨어는 사용자의 컴퓨터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이를 풀어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하는 악성 코드다.

뉴코아아울렛 강남점 전경. [사진=이랜드]

이에 이랜드가 운영하는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50여개 점포 중 23개 점포는 영업이 일시 중단됐다.

이랜드 관계자는 "현재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아직까지 정상화 시점을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나, 조속히 복구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hrgu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