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코로나19] 이 시국에 모임을...전국 각지 모임서 확진자 약 50명

  • 기사입력 : 2020년11월18일 15:01
  • 최종수정 : 2020년11월18일 15: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새 300명이 넘게 발생한 가운데 대규모 집단감염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 각지의 모임을 매개로 전파가 이뤄졌다. 직장, 학교 등 모임 외 다양한 일상 공간에서도 소규모 집단 전파가 발생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18일 정오 기준 각종 모임과 관련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49명이다.

서울 송파구 지인여행 모임과 관련해 지난 13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후 18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새로 확인된 집단감염 사례다. 5명은 지인 여행 모임에 참석해 감염됐고, 4명은 참석자의 가족이다. 나머지 9명은 확진자 중 한 명이 경북 영덕군 장례식장을 방문하면서 추가 전파가 발생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14일 오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과 종사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2020.11.14 kh10890@newspim.com

수도권 온라인 친목모임에서도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7일 오프라인 모임을 가진 후 회원 12명이 확진됐다. 확진자 가족 5명, 지인 2명, 기타 1명 등 추가 전파가 발생했다. 누적 확진자는 20명이다.

경기 가구업자 모임에서는 가족을 통해 감염된 사람이 지난 9일 업무 관련 지인모임에 참석하면서 추가 전파가 발생했다. 가족 4명, 동료 7명 등 누적 확진자는 11명이다.

취미활동인 수영을 통해서도 감염이 이뤄졌다. 경기 안산시 수영장과 관련, 지난 1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수영을 통해 회원 10명에게 전파됐다. 이후 확진자 가족 2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총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직장에서의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로는 먼저, 서울 도봉구 의류업작업장에서 지난 14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총 15명이 확진됐다. 종사자 3명, 가족 및 지인 8명, 지인의 가족·동료 4명이다. 서울 서대문구 요양원에서도 종사자 4명, 이용자 5명, 지인 1명 등 10명이 확진됐다.

또한, 학교 및 학원 관련해 경남 하동군 중학교 관련 확진자가 현재까지 총 10명이 나왔다. 학생 6명, 교사 1명, 학원강사 3명이다. 경기 광주시 가족·피아노 교습과 관련해서도 가족 7명, 원생 3명, 지인 1명 등 총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외에 강원 속초시 요양병원에서 지난 12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0명이 추가 확진됐다. 누적 확진자는 총 11명이다. 가족 7명, 입소자 3명, 동료 1명 등이며, 일가족에서 전파가 발생한 후 직장인 요양병원에서 추가 전파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추가됐다. 서울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 센터에서 6명이 추가돼 총 71명이 됐다. 경기 군포시 의료기관·안양시 요양시설 관련해선 6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65명이 됐다. 아울러 강원 철원군 장애인 요양원과 관련 19명이 추가 확진(누적 30명)됐고, 광주광역시 대학병원에서 10명이 추가 확진(누적 36명)됐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