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네이버·카카오, '대중 vs 명품' 이커머스 '엇갈린 전략'

카카오, 200조 육박하는 매스티지·럭셔리 타깃
네이버, SME 대상 매스 전략...대출·물류관리 전폭적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11월17일 11:21
  • 최종수정 : 2020년11월17일 11: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카카오가 경쟁이 달아오른 이커머스 시장에서 '매스티지·럭셔리'로 네이버와 차별화된 전략을 내세웠다. 관련 시장이 200조원에 달하는 만큼, 카카오는 매스티지·럭셔리 브랜드의 온라인 쇼핑화를 목표로 고품질 라이브커머스와 브랜드 마케팅으로 승부수를 띄우겠다는 복안이다.

지난달 카카오는 애널리스트 데이 행사를 개최해 카카오커머스가 지향하는 시장이 매스티지(대중용 명품)·럭셔리 시장임을 공표했다. 이는 40만개에 육박하는 소상공인(SME)를 앞세워 '매스' 시장을 공략 중인 네이버와는 대비되는 전략이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카카오커머스는 오는 10월12일 카카오쇼핑라이브를 정식 오픈해 국내 라이브 커머스 시장을 겨냥한 새로운 쇼핑 문화 창출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제공=카카오] 2020.10.12 yoonge93@newspim.com

◆ 카카오, '200조' 매스티지·럭셔리 시장 공략..."명품 브랜드 추가 유인"

카카오커머스는 매스티지·럭셔리 시장 선점을 통해 국내 이커머스 시장 내에서 독보적 영역을 확보하려고 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매스티지·럭셔리 시장 연간 규모는 각각 177조원, 14조원 정도로 약 200조원에 달하지만, 온라인화가 50% 미만으로 추정된다. 이는 온라인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매스 시장과 대비되는 부분이다.

럭셔리 브랜드들도 오프라인 채널과 고객 경험에 집중했던 과거와 달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 채널을 강화하는 추세다.

카카오는 쇼핑라이브에 참여하는 업체들을 브랜드 위주로 구성하고 있다. 이밖에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선 구찌‧생로랑‧발렌티노‧몽블랑‧버버리‧프라다‧MCM 등 30여개의 명품 브랜드를 구매할 수 있다.

실제로 카카오톡 선물하기 내 명품 거래액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카카오커머스는 럭셔리·매스티지 타깃 목표를 현실화하고 있다.

카카오 내 선물하기 명품 총거래액은 지난 2016년 203억원에서 지난 2019년 1153억원으로 불과 3년만에 6배 가까이 성장했다. 업계에선 올해 이 수치가 24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카카오 관계자는 "지금까지 삼성전자, 소니, 아모레퍼시픽 등이 참여했고, 앞으로 더 많은 소비자를 라이브커머스 방송에 효과적으로 유인하기 위해 대형 브랜드 위주로 상품을 구성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박지원 교보증권 애널리스트는 "카카오가 제공하는 고품질의 라이브커머스 방송과 높은 모바일 트래픽, 간편한 결제 방식 등은 럭셔리와 매스티지 브랜드들이 카카오쇼핑라이브를 선택하는 이유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를 통해 카카오쇼핑라이브는 카카오커머스 내에서 핵심 마케팅 채널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네이버가 중소사업자(SME)의 온라인 판로 개척과 매출 향상을 위해 '쇼핑 라이브'를 지원한다. [제공=네이버] 2020.09.16 yoonge93@newspim.com

◆ 네이버, '183조' 매스 시장 공략...SME 전폭 지원 나서

반면 네이버는 중소상공인(SME)을 중심으로 한 '매스' 전략을 펼친다. 올 3분기 기준 SME용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판매자는 38만명에 달해 연내 40만명 돌파가 예상된다. 국내 매스 시장은 연간 183조원에 달한다.  

SME 라이브커머스는 브랜드 라이브커머스보다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20년 상반기 기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의 전체 거래액은 전년 대비 60% 성장했는데 연 매출 3억원 미만의 SME 거래액은 같은 기간 무려 90%나 증가했다.

SME의 성장률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전체 성장률을 상회하면서, SME가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의 성장을 견인하는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는 것. 

업계에선 네이버의 라이브커머스 규모를 올해 500억원 규모로 추정한다. 특히, 네이버멤버십·스마트스토어·성과형광고 등과의 시너지를 고려할 때 네이버의 라이브커머스 거래액은 2023년 4조2000억원 규모로 성장이 예상된다.

이에 네이버는 SME를 향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우선 네이버는 CJ대한통운과의 제휴를 통해 물류부터 온라인몰 창업, 운영, 정산, 마케팅에 이르기까지 커머스 판매자에게 모든 인프라를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SME를 위한 전용 대출 상품도 이달 출시를 앞두고 있다.

박 애널리스트는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중 고액 판매자는 전체 스마트스토어 시장 속도보다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라이브커머스가 가능한 '파워' 등급 이상의 판매자는 향후에도 꾸준히 증가해 네이버의 라이브커머스 거래액 및 규모를 견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