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방정증권, 11월 '자동차∙가전∙화공' 선택적 소비주 추천

올해 10월 들어 선택적 소비주 강세 연출
경제회복주기∙지원정책 민감한 대표 업종
실적∙밸류에이션 완연한 회복 단계 진입

  • 기사입력 : 2020년11월19일 17:03
  • 최종수정 : 2020년11월19일 17: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 증시에서 자동차와 가전으로 대표되는 '선택적 소비' 업종의 주가는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부진한 흐름을 연출했다. 하지만, 5월 들어 거시경제 개선세 속 점진적 회복세를 보이던 선택적 소비 업종의 주가는 10월 들어 상하이와 선전 양대 증시에서 눈에 띄는 상승 흐름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방정증권(方正證券)은 보고서를 통해 선택적 소비주의 밸류에이션(기업 가치대비 주가흐름)이 본격적인 회복기로 진입했다면서 자동차·가전·화공 업종의 종목을 추천주로 선정했다.

선택적 소비 업종은 식품음료와 생활용품 등 생활 중에서 반드시 필요한 '일상 소비품'이 아닌 있어도 되고 없어도 되는 소비품과 관련된 업종을 의미한다. 앞서 언급한 자동차, 가전, 화공 업종이 대표적이다. 

◆ 소비주 3단계 주가 추이 '10월 상승세 가시화'

올해 소비주는 크게 3단계의 주가 흐름을 보였다.

첫 번째 단계는 코로나19 사태가 빠르게 확산되던 당시인 2월부터 7월 중순까지로, 해당 기간 '선택적 소비주'는 중국 증시의 전반적 주가 흐름(보고서는 WIND 전체 A지수를 기준으로 함)에 못 미치는 주가 추이를 기록했다. 반면 '일상 소비주'는 WIND 전체 A지수를 웃도는 강세 흐름을 나타냈다.

'WIND 전체 A지수'는 중국 금융정보제공업체 윈드(WIND)가 상하이증시와 선전증시에 상장된 대부분 종목(상장한 지 얼마 안된 특수 종목은 제외)의 주가 흐름을 반영해 산출한 지수다.

두 번째 단계는 7월 중순부터 9월말까지로, 선택적 소비주가 소폭 상승하면서 WIND 전체 A지수에 근접하는 주가 흐름을 보인 시기로 평가된다.

세 번째 단계는 10월 이후의 시기로, 해당 기간 선택적 소비주는 빠르게 상승하는 주가 흐름을 보이고 있다. 특히, 11월 들어 선택적 소비주는 WIND 전체 A지수를 웃돌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보고서는 10월 들어 가시화된 선택적 소비주의 상승세는 내·외수의 공급·수요 확대가 주된 요인으로 작용했으며, 여기에 자동차와 가전 등 업종의 3분기 실적이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개선세를 보인 데 따른 것으로 평가했다.

◆ 경제회복주기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선택적 소비주'

보고서는 과거 중국증시에서 나타난 자동차와 가전 업종의 주가 흐름 사례에 근거해 거시경제 및 업계경기 회복, 지원정책 등 외부적 요인에 민감하게 반응해온 선택적 소비주의 변동 흐름을 분석했다. 

2009년 이래 중국 증시의 선택적 소비주에서는 3차례 큰 폭의 변동 흐름 구간이 나타났다.

첫 번째 구간은 2009년으로, 해당 기간 WIND 전체 A지수 대비 가전 업종과 자동차 업종의 주가가 눈에 띄는 상승 곡선을 기록했다. 당시 중국 경제가 V자의 반등 회복세를 보인 데다 중국 당국이 자동차와 가전 소비 진작 정책을 내놓은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연관 지원정책 시행이 종료된 10월 들어 두 업종의 상승랠리 또한 둔화됐다고 보고서는 평했다.

두 번째 구간은 2012년 7월부터 2013년 5월까지로 △새로운 '부동산 주기'의 시작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발전 등에 힘입어 가전과 자동차 업종의 주가가 다시 상승 흐름으로 전환되는 시기다.

특히, 해당 기간 가전 업종의 주가는 자동차 업종의 주가를 뛰어넘는 강세 흐름을 연출했다. '부동산 주기'는 부동산 경기에 따라 움직이는 변동 주기로서 크게 '회복-발전-쇠퇴-불황'의 네 단계로 나뉜다. 즉, 부동산 경기가 새로운 주기의 시작을 알리는 회복 단계로 진입하면서 가전 수요가 크게 확대, 가전 업종의 주가도 눈에 띄는 상승 흐름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세 번째 구간은 2015년 11월부터 2018년 2월까지로, 해당 기간 가전 업종을 중심으로 한 주가 상승세는 중국 경제 회복에 따른 소비 진작이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했다. 보고서는 가전과 자동차 업종 주가가 강세장을 주도하면서, 2018년 중국 증시에서 전반적으로 나타난 하락 흐름도 크게 개선됐다고 전했다. 

◆ 미래 중국증시 전망 및 주목할 선택적 소비주는?

보고서는 선택적 소비주는 전반적으로 밸류에이션이 안정적이고, 경제 회복 주기에 따라 주가가 함께 움직이는 특징이 매우 뚜렷하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현재 선택적 소비주의 밸류에이션이 완연한 회복 단계에 진입했으며, 향후 업계 실적에 따라 이 같은 흐름은 더욱 명확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4분기 들어 본격화된 중국 경제 회복세 속에 선택적 소비 업계 실적도 양호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현재 나타나는 선택적 소비주의 양호한 업계 경기 흐름은 최소 내년 1분기까지는 이어질 것이며, 그 때까지 업종 주가 전반을 흔들만한 큰 리스크 또한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보고서는 11월 들어 등장한 네 가지 호재성 재료가 중국증시 전반과 선택적 소비주의 상승세를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우선, 3분기 들어 가시화된 업계의 실적 개선세는 견고한 펀더멘털(기초체력)을 입증한 것으로 이 같은 실적 개선세는 4분기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평가다.

올해 코로나19 사태와 함께 최대 불확실성으로 지목된 미국 대선이 종료되면서 단기적으로 위험선호도가 회복되고 이와 함께 중국 증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설명이다.

다음으로,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 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국가들이 새로운 경기부양책을 추진하면서 10월 들어 글로벌 제조업 지수가 상승하는 등 전세계 경제가 회복되는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것도 중국 증시의 상승세를 점치는 이유 중 하나로 제기됐다.

특히, 중국의 거시경제 및 통화정책의 완화적 흐름이 이어지고 미 대선 등 대외적인 불확실성도 사라지면서 투자심리도 되살아날 것이라는 판단이다.

마지막으로 연말에 가까워지면서 기관들이 돈이 되는 종목을 보유하려는 움직임을 본격화할 것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기관들이 보유 종목 전환 또는 확대에 나서면서 대형주 중심의 상승세가 연출될 것이라는 진단이다. 

특히, 보고서는 투자자들의 입장에서 △주기적 관점과 △신흥산업의 두 가지 기준에 따라 투자 우선 종목을 선별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우선 주기적 관점에서는 내구소비재(자동차·가전 등), 금융(은행·비은행), 강력한 주기성 산업(건축자재·화공 등)의 업종을 추천했다. 신흥산업의 경우 5세대(5G) 이동통신, 신에너지 자동차, 디지털 경제 등 과학기술에 근거한 성장 산업의 업종에 주목할 것을 강조했다.

그 중에서도 보고서는 자동차, 가전, 화공 업종의 종목을 11월 추천주로 선정했다.

구체적으로 자동차 추천주로는 지리자동차(吉利汽車 00175.HK), 창청자동차(長城汽車 000652.SZ), 창안자동차(長安汽車 000625.SZ), 광저우자동차(廣汽集團 601238.SH/02238.HK), 닝보가오파(寧波高發 603788.SH), 커보다(科博達 603786.SH), 보터리(伯特利 603596.SH), 퉈푸그룹(拓普集團 601689.SH) 등이 꼽혔다.

가전 종목 중에서는 메이디그룹(美的集團 000333.SZ), 칭다오하이얼(海爾智家 600690.SH), 하이신가전(海信家電 000921.SZ), 거리전기(格力電器 000651.SZ), Robam전기(老板電器 002508.SZ), 화디주식(華帝股份 002035.SZ), 샤오슝전기(小熊電器 002959.SZ), 주양주식(九陽股份 002242.SZ) 등을 추천했다.

화공 종목으로는 완화케미컬(萬華化學 600309.SZ), 링룽타이어(玲瓏輪胎 601966.SH), 헝리석유화공(恒力石化 600346.SH), 룽성석유화공(榮盛石化 002493.SZ), 헝몐석유화공(恒逸石化 000703.SZ), 퉁쿤주식(桐昆股份 601233.SH), 신양펑(新洋豐 000902.SZ), 양구화타이(陽谷華泰 300121.SZ) 등이 추천주로 선정됐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