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北 무응답에도...南, 판문점 견학 이어 DMZ 평화의 길 운영 재개

이인영 통일부 장관 "접경지서 물꼬 트이길
일각서 '나홀로 평화분위기 조성' 지적도 제기

  • 기사입력 : 2020년11월11일 17:22
  • 최종수정 : 2020년11월11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통일부가 지난 6일 판문점 견학을 다시 시작한 데 이어 11일 'DMZ 평화의 길' 운영을 차례로 재개했다.

북한이 우리측 손길에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지만 정부는 접경지역에서의 평화 분위기 조성에 공을 쏟고 있다.

[판문점=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견학지원센터에서 열린 개소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20.11.04 photo@newspim.com

◆ 통일부, '접경지역 관광 재개' '한강 생태 조사' 등 평화 분위기 조성

통일부는 11일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 차원에서 지난해 9월 중단했던 DMZ 평회의 길 파주구간 운영을 오는 28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재개방을 통해 더욱 많은 국민들이 비무장지대(DMZ)에 담긴 평화·생태·역사·문화 등 다양한 가치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파주 구간 재개를 기점으로 고성과 철원 구간 역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조치가 마무리되는 대로 순차적으로 재개하겠다는 방침이다.

통일부는 지난해 10월 이후 잠정 중단됐던 판문점 견학도 1년 1개월 만에 본격 재개했다. 판문점 견학 신청은 온라인 개시 하루만에 500명이 넘게 신청해 마감되는 등 높은 수요를 확인하기도 했다.

지난 2일부터는 중립 수역인 한강 하구 남측 지역 습지에 대한 생태 조사에 착수하고 있다. 북한과의 대화 채널이 단절되며 중단된 '남북 한강하구 공동 이용사업'의 불씨를 살리려는 의도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후 한강 하구 생태 등에 대한 심층조사 필요성을 고려해 향후 남북 공동 추가조사를 대비한 기초자료 수입 차원에서 이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디엠지 평화의 길 파주 구간 노선도 [사진=문체부] 2020.11.11 89hklee@newspim.com

◆ 北 묵묵부답에도...이인영 "접경지역서 남북관계 개선 물꼬 트이길"

통일부는 북측과의 평화 분위기를 이끌어내기 위해 공을 쏟고 있지만 북한은 여전히 묵묵부답이다.

북한 측은 남북 협력과 관련해 어떠한 메시지도 보내지 않고 있다. 지난달 10일 열병식에서 남한 국민들을 향해 평화의 메시지를 던지는가 했지만 이후 대남 메시지를 쏟아낸 뒤 최근에는 미국 대선과 시기가 맞물려 긴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지난달 29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 대해 "한미동맹 불화설로 심기가 불편해진 상전의 비위를 맞추느라 별의별 노죽을 다 부렸다"고 비판하면서 "북남관계는 말 그대로 북과 남 사이에 풀어야 할 민족 내부 문제"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이 장관은 북한이 대화무드로 돌아설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그는 지난 4일 "북한이 아직까지는 상황을 격화시키거나 파국으로 가는 것 보다는 개선하는 쪽으로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달 30일 DMZ 평화협력 국제포럼 개회사에서 "방역, 보건, 기후변화 등의 협력을 실현할 공간으로서 DMZ의 가능성에 주목해 볼 때"라며 접경지역에서의 남북 협력 필요성을 북한 측에 전달했다.

판문점 견학이 시작된 지난 4일 견학지원센터 개소식 현장을 찾은 자리에서도 판문점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의 물꼬가 트이길 바란다는 기대를 드러냈다.

이 장관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함께 비무장화를 이뤄낸 만큼, 판문점 공간 안에서라도 경계를 넘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방안을 함께 찾아나가길 바란다"고 북측을 향해 당부했다. 이와 함께 판문점을 통한 이산가족 상봉 추진에 대한 바람을 드러내기도 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