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SNS 톡톡] 장제원 "국민의힘으로 서울시장 선거 어려우면 시민후보로 이겨야"

4일 SNS에 "선거에 지면 어차피 망할 정당"
"김종인 비대위, 허송세월하고 있어 안타까워"

  • 기사입력 : 2020년11월04일 11:16
  • 최종수정 : 2020년11월04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4일 "국민의힘 이름으로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이길 수 없다면 시민후보의 이름으로라도 이겨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가 서울시장 후보군 찾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필승을 위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반문(반문재인)연대'의 깃발로 통합 후보를 찾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장제원 페이스북]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부산이라는 고토(故土)는 수복(收復)하고, 서울이라는 중원(中原)엔 교두보(橋頭堡)를 확보한다"며 "보궐선거에 대한 냉정하고 명확한 목표를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부산에서는 일대일 전면전을 통해 압도적인 승리를 거둬 짓밟힌 자존심을 다시 세워야 한다. 서울에서는 당의 담을 완전히 허물고 반문재인 진영의 연합군을 형성해 승리해야 한다"며 "지금 국민의힘 만의 전력으로 서울시장 선거에서 승리를 담보할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다.

장 의원은 "이길 수 있는 2%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있다면 우리의 49%를 헌납할 수 있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며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누구 때문에 생겼나. 그런데 진다? 진다면 어차피 망할 정당"이라고 단언했다.

장 의원은 이어 "우리의 1.5승은 민주당의 2패다. 그렇게 되면 내년 4월 7일 이후 대한민국 정치 지형이 바뀌게 될 것"이라며 "비대위가 아무런 전략도, 전술도 없이 허송세월만 하고 있는 것 같아 정말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중적이고 기만적인 무능한 문재인 정권에 무기력하게 끌려 다닐 수만은 없다. 장외투쟁을 한다는 자세로 서울, 부산 시장 보궐선거에 다 걸어야 한다"며 "이기는 것이 선(善)이다. 더 이상 패배는 안 된다"며 김종인 비대위의 분발을 촉구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